본문 바로가기

Booklog171

재물과 걱정에 대하여 오늘 본회퍼 목사님의 말씀은 이다. 현대인의 대부분은 염려 즉, 걱정 없는 삶이 없으리라 싶다 그러나 목사님은 진심으로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만이 진실로 안전하다고 말씀하신다. 내일을 위한 염려와 걱정은 특히 재물에 대한 염려는 짐이라고 단언코 말씀하신다. 무소유의 말씀이다. 어쩌면 모든 종교는 통한다. 염려하지 마십시오! 재물은 사람의 마음속에 걱정 근심 없이 안전하다는 거짓된 확신을 심어 줍니다. 그러나 사실 염려는 결국 재물 때문에 생겨나는 것입니다. 재물에 매여 있는 마음은 숨 막히는 염려의 짐을 지고 살아가게 합니다. 디트리히 본회퍼 목사님의 말씀 중에서 2020. 11. 18.
악(惡)을 바라보는 시선, 본회퍼 디트리히 본회퍼 목사님의 책 아주 얇은 시집같은 묵상집인데 간혹가다 한번씩 읽어본다. 이날은 에 대한 묵상 위에 쓰여진 묵상이 계속 머리에 남는다 결국 그 악에 대항하다가 돌아가신 본회퍼 목사님이시지만 그 분의 마음에서 바라보는 악은 그 역시도 전도의 대상이고 사랑으로 품어야할 대상이었다는게 그저 놀랍고 놀라울 뿐이다. 정말 기독교는 비겁할까? 목사님이 던지신 70여년 전의 질문이 2020년 코로나 시국에 펼쳐지는 한국의 기독교 상황에서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교회가 비겁해지면 세상도 그만큼 더 비겁해진다는 것 현실적으로 적나라하게 마주치는 지금 그 분의 뜻을 다시한번 살펴보며... 2020. 11. 16.
본회퍼의 신앙고백 예전에 엄청난 혁명으로 시작된 기독교가 이제는 모든 시대에 대해 보수적이어야 할까요? 그리스도인은 논란이 될 만한 것도 말하는 위험을 감수할 수 있어야만 합니다. 더 중요한 삶의 문제들을 드러내기 위하여. 출처 : 정말 기독교는 비겁할까 - 신앙고백 중에서 (디트리히 본회퍼 글 / 국제제자훈련원 펴냄) 2020. 11. 11.
정의 없는 힘은 폭력 힘없는 정의는 무능이고, 정의 없는 힘은 폭력이다. (팡세 / 블레즈 파스칼) 2020. 7.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