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세상/Image

(91)
빛의 교회 마음이 어둡다. 이 사진을 보고 있으려니 그나마 조금 견딜 수가 있다. 자신의 감정을 속이고 누르며 살 필요는 없다. 나를 속이는 일은 어둠에 숨어 있는 것과 같다. 나를 온전히 내놓는 것이 바로 빛을 향한 시작이다. 그렇게 솔직해지면 불편한 마음도 불안정한 상태도 해결된다. 자! 솔직해지자구..
디자이어 사진 놀이, 달인가? 태양인가? 디자이어 컬러 사진보다 흑백 사진이 더 재미있습니다. 아무리 컬러를 잘 찍는다해도 휴대폰 카메라 모듈은 자연색의 재생에 분명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최근 다양한 휴대폰에서 테스트해본 결과 의외로 휴대폰의 흑백 사진이 운치있고.. 나름 멋진 결과물을 보여준다는 것을 찾아냈죠. 디자이어로 찍는 흑백 사진이 그래서 재미있습니다. 오늘은 태양인지.. 달인지.. 모를 어떤 발광체를 찍었습니다. UFO라고 볼 수도 있을까요? 과연 사진의 주인공을 무엇일까요? 짐작이 가시나요?
묵은 사진과 하루 일과 지난봄. 계절을 속일 수 없듯이 아파트에도 벚꽃이 피었다. 당시 폰으로 찍었던 사진을 인제야 백업했다. 옴니아에서 제일 마음에 들었던 기능은 바로 사진/동영상 기능. 500만 화소인데도 썩 유용하게 사용했었다. 옴니아2에서는 HD 수준이라는데 가격이 얼마일지.. 하지만 여전히 스마트폰은 나에게는 불편하다. 특히, 기계적인 불편함 보다는 인터페이스에 대한 불만이 크다. 빌어먹을 윈도 모바일.. 정말 욕만 나온다.. 어찌된 것이.. 윈도 3.1 때와 똑같은 느낌일까? 휴대폰이 쓰다 보면 느려진다.. 점점 느리게... 무슨 음악도 아닌데.. 오늘 하루도 정신이 없었다.. 점심 주문하고 기다리는데 아버지의 SOS.. 결국 분당으로 아버지 집에 모셔다 드리고 2시 30분 명동에서 미팅.. 다시 사무실.. 사무실 ..
커플룩 지난 주일 교회에서.. 내가 예뻐하는 고3 수험생. 이 녀석이 느닺없이 바나나 우유가 먹고 싶다고 칭얼거려 결국 슈퍼에서 우유 하나씩 입에 물었다. 아이는 바나나 우유를 나는 딸기 우유를 다 먹고는 철지난 에어컨 실외기 위에 다소곳하게 놓으니 ㅋㅋ 이게 그림이 된다.. 커플룩.. 그래 비록 성분은 달라도 브랜드는 하나.. 그게 진정한 커플이다.. ^^
크리스마스 in 호텔 우연히 저녁 무렵 한 호텔에 다녀왔다. 아주 잠깐 볼 일을 보러 간 곳이지만 역시 크리스마스는 호텔에서도 한창이다. 어떤 교회보다도 더 다양한 장식을 하고 있는 호텔.. 압권은 호텔 앞에 있던 트리.. 그 밑에 있는 DKNY라는 브랜드.. 아.. 너무 상업적인거 아닌가? 예수님 탄생의 의미를 호텔을 누비던 누가 과연 고민할지.. 어쩌면 나만의 고민일지도 모르겠다.. ^^ 그래도 보고 있노라면 은근히 기분이 좋아지는 것을 어쩌리.. ^^
방울 속에 들어간 교회 내가 다니는 교회는 정말 작다. 50명 정도가 들어가면 만원사례가 될 정도. 그래서 더 정이가고, 오붓한지 모르겠다. 지난 토요일에는 교인이 모여 성탄절 장식도 하고 청소도 하고.. ^^ 함께 웃으며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주님의 은총을 느낍니다. 모두들 주님의 은총이 가득한 성탄절 맞이하시길... ^^
내년에도 감사할 수 있도록... 사무실 앞 롯데월드 주변에는 온통 작은 불빛으로 가득하다. 멀리 있는 가족도 참 끔찍히 보고 싶다. 한순간 감사한 마음이 가슴 가득 울려퍼진다... 모든 것이 내 재주가 아닌 주님의 은총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늘 그 분께 감사할 따름이다... 내년에도 지금처럼만 감사할 수 있다면.. 그것으로 족할 듯싶다.. 요즘 T*옴니아폰 사용하는 재미에 푹빠져 살고 있다. 운영체제는 정말 마음에 안들지만 기기적인 완성도는 정말 높은 것 같다. 500만 화소 폰카에도 점점 익숙해져간다. ^^
첫 눈 장인어른의 49재.. 하늘에서는 하얀 눈이 하염없이 내려옵니다.. 사랑하던 가족들을 두시고.. 어찌 가셨을지.. 이제는 부디 아프던 기억 버리시고.. 편히 지내시길... 아마도 세상과의 마지막 인사를 위해 흰 눈을 뿌려주셨나봅니다... 장인어른 정말.. 감사드리며.. 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