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지털가젯108

애플은 패션회사 _ 아이팟 나노 시계 애플은 과연 디지털 회사일까? 어느날부터 애플은 디자인 회사 혹은 패션회사가 아닐까라는 생각을 지워버릴 수가 없습니다. 일단 하드웨어의 미려함과 함께 운영체제의 디자인적 완성도가 많은 마니아를 만들어내고 있기 때문이죠. 작은 회사를 운영하면서 모든 컴퓨터를 맥으로 한 이유도 멋과 기능 모두에서 만족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최근 이제 애플은 패션까지도 넘보는구나라는 생각이 들만한 액세서리를 영입했습니다. 바로 아이팟 나노 시계밴드. 이것만 있으면 아이팟 나노의 시계 기능을 이용해 손목 시계로 활용이 가능합니다. (본 가죽밴드는 약 15만원 정도 / 저렴한 실리콘 밴드 있음) 아이팟 나노 시계용 밴드는 여러 서드파티에서 제작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종류도 최근에는 무척 다양해졌는데 실리콘(고무재.. 2012. 3. 23.
패러랠즈 데스크톱 7.0 / 맥에서 윈도 사용하기 맥 사용 6년. 얼마 안 되는 시간인데도 맥에 익숙해져 윈도가 어색하고 불편할 정도. 하지만 국내 IT 환경에서 맥만 사용한다는 것은 불가능. 온라인 뱅킹, 쇼핑 및 다양한 서비스가 액티브 X를 사용하고 있어 맥에서는 무용지물이기 때문입니다. 업무적으로도 아직은 많은 사람이 사용하는 윈도에서의 호환성을 검토할 필요가 있습니다. 따라서 맥과 윈도 듀얼 모드 사용은 필연이죠. 그동안 맥에서 윈도를 사용하게 해준 똑똑한 녀석이 바로 패러랠즈. 처음 3.0부터 사용하기 시작해 이번에 라이언 업데이트 이후 7.0으로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패러랠즈 7.0 실행 화면, 클릭하면 윈도7이 실행) (맥 OS 상에서 패러랠즈 7.0을 이용해 윈도를 실행한 화면) 6.0까지는 매번 해외 신용카드 결제를 통해 구입해 사용.. 2011. 12. 13.
맥과 윈도의 위험한 동거, 패러랠즈를 아시나요? 스위칭(Switching) 바꾸다라는 의미의 이 말은 혁명과는 달리 조용하고 단순한 선택적 변화를 의미합니다. 그렇게 단순한 선택으로 시작된 맥이라는 플랫폼으로 전환한 지난 6년간 대만족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Mac OS가 지닌 치명적인 매력은 사용성과 생산성 모두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안겨 주었죠. 그 이후 저의 메인 플랫폼은 맥이 되었습니다. 과거에 맥만 사용하면 왕따 당하기 쉬웠죠. 호환 파일 종류가 이미지를 빼고는 거의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잡스가 픽사에서 애플로 복귀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을 통해 MS 오피스 파일을 지원하면서 편리해졌습니다. 최근에는 PDF라는 공용 포맷을 문서 교환에 많이 활용하다 보니 맥만 사용해 일하는 것이 어렵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2011. 12. 7.
아이패드2 iPad2와 환상의 궁합, 블루투스 키보드 ZAGG 아이패드를 사용하면서 겪은 이상 증상 하나. 화면 키보드를 사용하면 자꾸 손발이 오르라든다. 잘 사용하는 사람도 많은데 이상하게 아이패드 화면 키보드와는 친해지지 못했다. 그래서 블루투스 키보드를 장만하기로 한 것. 하지만, 아이패드 전용 키보드를 고르는 일도 만만치 않다. 아이패드 자체의 휴대성과 키보드의 완성도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사용하면서 가장 만족했던 블루투스 키보드는 애플에서 나온 것이었는데, 이 녀석은 휴대성이 좋지 않다. 아이패드 전용이라고 나온 제품 중 처음으로 산 것이 로지텍에서 나온 아이패드 전용 블루투스 키보드. 지금은 국내에서도 판매하지만 아이패드2가 막 출시되었을 때는 미국에서만 구할 수 있어서 해외구입을 감행. (가격 99불, 3일 만에 도착하는 특급 배송이 제품.. 2011. 9.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