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 마케팅9

온라인 쇼핑 신뢰가 관건 기본적으로 리테일러는 신뢰가 가장 큰 핵심입니다. 소비자와 혹은 거래처와 신뢰가 무너지면 회복도 힘들기 때문에 신뢰를 지키기 위한 내부 지침이 필요하고 모든 전략에 신뢰가 우선해야 합니다. 하지만 너무나 쉽게 신뢰가 무너지는 상황을 접하게 됩니다. 특히 리테일러에게 신뢰는 제품의 품질, 서비스의 품질과 직결됩니다. 식음 리테일러에게 농수축산물을 다루는 리테일러에게 신뢰는 가장 완벽하고 최종적인 마케팅 전략입니다. 그것을 전략이라고 하든 아니면 내부 지침이라고 하든 기업의 양심이 되기에 반드시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그런데 자본주의 사회에서 기업을 영위하면서 신뢰는 가장 뒤처지는 지침이 되고 있습니다. 어린 시절 도덕 교과서에나 나오는 이야기로 간주됩니다. 그러니 이익을 앞설 수가 없습니다. 누구나 어떤 기.. 2019. 7. 13.
온라이프 리테일 시대 정말 역설이 아닌가 싶습니다. 처음 전자상거래라는 것이 인터넷에 진출했을 때만 해도 인터넷 쇼핑이 세상을 다 잡아먹을 것처럼 이야기를 했었죠. 그리고 불과 20년 정도가 흘렀습니다. 그 사이 오프라인도 온라인도 많은 변화가 있었죠. 처음 인터넷 쇼핑의 주인공은 벤처기업이었습니다. 미국은 아마존, 한국은 인터파크와 옥션이 초기 인터넷 쇼핑 업체라고 할 수 있죠. 기존 리테일의 강자들은 당시만해도 전자상거래에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것은 국내 대기업의 DNA와 관련이 있죠. 국내 대기업의 사전에는 모험은 없습니다. 매분기, 매년 실적이 중요할 수밖에 없죠. 그러다 보니 실험적인 사업에는 시큰둥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나마 벤처 붐이 일면서 대기업들이 그런 업체에 조심씩 투자를 하기는 했죠. 그러나 그것도 빛 .. 2019. 7. 11.
온라인 쇼핑몰의 수익성 책을 읽던 중 이 말씀이 와 닿았습니다. 성경을 읽고 묵상하는 습관이 요즘은 비즈니스 서적에도 똑같이 적용이 되네요. 나름 괜찮은 습관이 아닌가 싶다고 생각하며 위안을 해봅니다. 예전에는 마케팅이 전공 분야였습니다. 주로 PR 마케팅에 가까운 쪽이었죠. 물건을 직접 파는 것보다는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에 가까운 일을 주로 했습니다. 그러다보니 브랜드나 그룹사의 이미지 컨트롤을 위한 콘텐츠는 경험이 많았지만, 물건을 직접 파는 마케팅은 어색했습니다. 첫 창업했던 미디어브레인을 10년간 키운 후 회사를 정리하고 2-3년 방황을 했습니다. 솔직히 편하게 정리한게 아니다보니 미련을 못버린 것이죠. 그 미련으로부터 자유로워진 것은 솔직히 최근입니다. 새로운 일을 손에 잡으면서 자유로워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제.. 2019. 7. 9.
쇼핑은 순간의 선택 시장과 백화점 그리고 아케이드라고 불렸던 쇼핑몰(지하상가)의 전성시대가 지나고 인터넷을 기반한 온라인 쇼핑이 물밀듯 쳐들어왔습니다. 매년 전자상거래 규모가 커지고 있다는 리포트가 나오고, 어느덧 집 앞에는 새벽마다 전날 밤에 구매한 식자재가 배달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제는 모든 미디어가 쇼핑이라고 할 정도로 우리의 선택지는 많아졌습니다. TV홈쇼핑 그리고 더 나아가 내 손 위에 백화점이라고 할 수 있는 모바일 쇼핑까지. 선택지는 다양합니다. 어떤 플랫폼을 선택할지도 다양하고, 그 플랫폼에 들어가서 노출되는 다양한 상품에도 선택지의 폭은 넓어졌습니다. 그런데 생각해볼 여지가 있습니다. 과연 그런 선택지의 확대가 소비자가 원한 것일까? 아니면 각 분야 사업자들의 고유한 선택일까? 물론 두 가지 모두 적절.. 2019.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