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니고여행/제주

(19)
검멀레 해변과 동안경굴 뉴질랜드에 가면 화산 활동의 영향으로 인해 검은색 모래로 된 무리와이 비치라는 곳이 있다. 한국에도 검은 모래 해변이 있으니 제주 우도에 있는 검멀레 해변이 그곳이다. 확실히 검은색 해변은 한 여름 잘못 들어가면 발바닥에 화상을 입기가 쉽다. 반드시 슬리퍼가 있어야 하는데 다행이 겨울에 갔더니 신발을 신고 들어가 그럴 걱정은 없다. 검멀레 해변과 함께 바로 옆에는 동안경굴이 있다. 아쉽게도 검멀레 해변은 잘 보이는데 그림자 때문에 동안경굴은 보이질 않는다. 해식작용에 의해 만들어진 제주도에 있는 동굴 중 가장 길다고 한다. 모래는 확실히 검은색이 강한데 뉴질랜드 무리와이 비치보다는 좀 덜 검은색인 듯하다. 근 10여년 전에 갔었던 뉴질랜드 무리와이 비치 확실히 지금 살펴보면 여기는 모래가 정말 완전 검은..
지두청사, 제주도 우도 섬 속에 섬 제주도에서 가는 우도가 바로 그런 곳 처음 제주도에서 갔던 섬은 마라도였다 마라도도 무척 좋았는데 늘 성산일출봉에서 멀리 바라보이던 우도 드디어 그곳을 가게 된 것 소가 누워 있는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인 우도 정말 자세히 살펴보면 그런거 같다. 처음 천진항에 내려서 여러 명 가족이 함께 움직이기에는 우도 순환버스가 최고다. 우도 순환버스를 타면 첫번째 정류장이 바로 지두청사(우도봉)이다 위에 있는 쉼터 우측 길이 우도봉을 올라가는 길이다 우도봉으로 올라가는 곳은 넓은 평지가 펼쳐진다 그리고 우도봉과 그 인근에서 보이는 모든 경치를 일컬어 바로 우도8경의 하나인 지두청사(指頭靑沙)라고 한다 제주도 지역 안내에도 온라인에는 지두청사를 한자로 地頭靑莎라고 표기하는 경우가 있다 (사실 ..
제주시 새우리, 딱새우김밥 제주에 가면 딱새우가 유명하다 예전에는 김만복 김밥인가에서 전복김밥을 먹어보고 그 형태가 다르지 별로 맛은 모르겠다 싶었는데 이번에는 딱새우김밥으로 유명하다는 제주시 새우리를 방문 요즘 시국이 시국인지라 테이크아웃을 했다 방문한 곳은 본점은 아니고 성산점인데 이곳에도 운치있는 카페 같은 제주시 새우리가 있다. 앞에 작은 포구(신앙포구)가 있고 뷰가 정말 예쁘다 바로 옆에는 감자밭이 있어 바다와 뭍이 조화롭다 건물은 좀 낡아보이는데 밭과 포구 사이에 위치해 있어 정말로 위치는 너무 멋졌다. 그냥 이런 곳에서 살면 얼마나 좋을까 싶기도 하다 제주시 새우리 성산점 옆에 있는 넓은 감자밭 예쁘게 감자꽃이 피었다 제주시 새우리 성산점 맞은편에 있는 신앙포구 아주 작은 포구이다. 그래서 그런지 더 예뻐보인다 여기도..
우도짜장맨 제주에 있는 멋진 섬 우도 작을 것 같아서 방심했으나 우도에만 중식당이 무려 13곳이 있다 그중에 지인이 추천한 곳이 검멀레 해수욕장 주변에 있다는 우도짜장맨 되시겠다 점심시간이 지났는데 사람이 바글바글하다 테라스 야외 테이블이 6개 정도 있고 실내에 테이블이 여유롭다 그런데도 그게 빡쎄게 돌아간다 그런데 재수가 좋게도 두 테이블 확보 함께 갔던 지인들과 자리를 잡았다 예전에 마라도에서 먹었던 톳짜장과 비슷할까? 당시에는 그다지 별다른 느낌이 없었다. 솔직히 마라도 짜장은 맛이 없었다. 일단 가격대가 좀 있는 편이다 서울에 있는 자장면에 비해 2-3천원 정도 비싼 편 시그니처 메뉴로는 톳짜장과 우도 해물 짬뽕인 듯하다 좀 특이한 것은 흑돼지 짜장밥 그리고 흑돼지 탕수육과 한치톳물회면이 있다 일단, 우도짜..
우도에서는 버스를 타자 우도에 내리니 엄청난 호객이 다가온다 바로 전기차이다 2인용으로 되어 있는 작은 전기차인데 이걸 전기차로 부를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하여간 그걸 호객한다. 그러나 그런거에 관심이 없었으니 천진항을 둘러본다. 우도가 말이다 이게 마라도를 생각했다가 낭패다 엄청 크다는거.. 걸어서는 움직이기가 쉽지 않다 아하.. 그래서 전기차 영업을 그리 하는구나 100개 업체가 2만 대 가량의 전기차를 깔았다고 한다 이건 뭐 어마어마하다 오염을 줄이기 위해서 도입했다는데 그게 오히려 더 문제가 커진 듯 싶다 그래서 좀 걸어서 다녀보려고 올레길을 알아보니 오호 있었다.. 그래 뚤레뚤레 걸어보자 그러나... 공사중으로 올레길은 어디에서도 없다. 찾을 길이 없어서 결국 돌아나와 다른 방법을 찾아보니 우도 순환 버스라는 것이 ..
우도 가는 길 우도 가는 길 그게 참 오래 걸렸다 50여년이 넘었으니 말이다 제주도 다닌지도 꽤 오래인데 우도를 이제서야 처음 가보게 되었다 어차피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한다고 하니 찾아보니 성산 일출봉 근처 부두에서 우도 들어가는 선착장이 있다 거기서 배도 타고, 잠수함도 타고 성산포항 여객터미널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배를 탈때 희안하게 주민등록증 같은 신분증도 있어야 한다 아마도 위급시에 대비하기 위해서이니 모두들 꼭 준비하셔야 함 또 하나는 우도는 생각보다 넓어서 걸어서 다니기에는 무리가 있기에 교통편이 필수다. 자기 차를 가지고 들어갈 수 있는데는 제한이 있으니 사전에 조건은 확인해야한다. 배는 오전 7시 30분부터 1시간 간격으로 있다. 당연히 우도에서 제주로 돌아오는 배도 교차로 있다 우도 출발은 정각 출발이다...
럭셔리 단독 펜션 뜨레시옷, 제주 정말 오래간만에 여행이었다. 아주 짧은 여행이었지만, 제주도.. 조심스럽게 갔지만 가서 숙소를 보고는 깜놀했다. 조금 함께 움직이는 식구들이 많았고 아이들까지 많다보니 잔디밭이 넓었고, 장난감 방이 따로 있고 심지어 장난감까지 어마무시하게 많고 작은 실내 풀까지 있던 그런 펜션 제주 송담이라고 최후의 개발지라는 곳인데 거기에 위치한 여기 아주 기발하다. 정확히 아주 예쁘게 생긴 독채 펜션 3채로 구성이 되어 있다 초입에 주차장이 있고, 아주 큰 나무가 멋지다 펜션은 아주 모던한 스타일이다 밖에서 보면 전면이 모두 유리여서 속이 다 들여다보인다 그런데 희안하게 불편하지는 않다 두 구루의 멋진 나무가 서로 어깨동무를 하고 있는 것처럼 서 있다. 잘 생긴 나무들이다. 암수가 마치 부부처럼 큰 나무 이 나무를 ..
제주도 여행 쇠소깍 올레 6코스의 시작점 쇠소깍 처음 가봤을 때는 발음하기 힘든 이름부터 참으로 생소했고 보이는 풍경도 처음보는 모습이어서 신기하기 그지 없었다. 쇠소깍이라는 뜻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