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1815)
떡살 어머님의 유산 중 아직도 몇가지가 살아 남아 있다. 그 가운데 고미술품이라고 할 수 있는 것들이 있어 앞으로 꾸준히 여기에 정리를 해볼까 한다. 많지는 않으니 곧 다 정리가 될 듯하다. 먼저 떡살이다. 떡살은 예전에 절편을 만들면서 거기에 문양을 넣을 때 사용하던 도구이다. 보통 원형으로 되어 있는 도구는 도자기로 만들고 길게 생긴 것들은 나무틀에 만든다. 어머니는 이 절편을 참 열심히 모으셨던 것 같다. 집에 여러개가 있는데, 내 방에 있는 녀석만 모아봤다. 모두 투박하다. 아주 깔끔하게 생긴 미술관에서 보던 그런 절편과는 좀 차이가 있다. 투박하면 투박한 무늬가 찍히겠지 .. 그래도 이 녀석을 가까이 두고 있는 이유는 (무생물이라고 반말은 아니다.. 나보다 나이가 많을텐데) 이 분에게서 어머니의 숨결..
암의 역사 요즘도 건강에 관한 책은 꾸준히 읽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젊은 시절에는 자기계발에 관심이 많지만, 나이가 들어가니 삶과 종교, 정신과 건강에 관한 책들이 눈에 들어온다. 더구나 한동안 제약사 관련 일을 팔로우 하다보니 암에 대한 공부를 했던 적이 있다. 당시 손에 쥐었던 몇 권의 책 중에서 이 있다. 음, 솔직히 방송 프로그램을 책으로 엮다보니 내용이 가벼운 것은 있지만 그만큼 이해도 쉽다. 그 중에서 인사이트가 있는 글귀를 소개할 예정인데, 이 책의 말미에 등장하는 신라젠 스토리에서 그만 헛웃음이 나오고 말았다. 결국 상폐를 맞은 신라젠이 마치 신약의 성공스토리처럼 상당 부분을 쓴 것이다. 그 부분은 제외하고는 암 전반에 대한 이해를 돕는데는 큰 기여를 한 책이다. 암의 종말 ‘암의 종말'은 이미 시..
클린프로그램, 매일해야할 일 (선택) 알레한드레 융거 박사의 클린 프로그램은 그 사실 여부를 떠나 실제로 몸에 좋은 일이 가득하다. 그대로 따라도 몸을 해할 일은 거의 없다. 직전 클린 프로그램을 통해 매일 실천해야할 행동강령을 알려 드렸다. 그것은 필수사항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선택사항이다. 매일 힘들게 행할 필요는 없지만, 규칙적으로 따라하거나 기회가 될때마다 해준다면 아주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클린 프로그램, 매일 해야할 일 (필수) 알레한드로 융거 박사의 클린 프로그램에는 다음과 같은 매일 해야할 일을 권장하고 있다. 아주 쉬워보이는 것은 아니지만, 잊어버릴 것 같으면 한번씩 보면서 자꾸 머릿속에 우겨넣어야할 듯. zoominsky.com 1. 규칙적인 운동하기 근력운동도 좋고 유산소 운동도 좋고 하루 일정 기준을 정해 ..
검멀레 해변과 동안경굴 뉴질랜드에 가면 화산 활동의 영향으로 인해 검은색 모래로 된 무리와이 비치라는 곳이 있다. 한국에도 검은 모래 해변이 있으니 제주 우도에 있는 검멀레 해변이 그곳이다. 확실히 검은색 해변은 한 여름 잘못 들어가면 발바닥에 화상을 입기가 쉽다. 반드시 슬리퍼가 있어야 하는데 다행이 겨울에 갔더니 신발을 신고 들어가 그럴 걱정은 없다. 검멀레 해변과 함께 바로 옆에는 동안경굴이 있다. 아쉽게도 검멀레 해변은 잘 보이는데 그림자 때문에 동안경굴은 보이질 않는다. 해식작용에 의해 만들어진 제주도에 있는 동굴 중 가장 길다고 한다. 모래는 확실히 검은색이 강한데 뉴질랜드 무리와이 비치보다는 좀 덜 검은색인 듯하다. 근 10여년 전에 갔었던 뉴질랜드 무리와이 비치 확실히 지금 살펴보면 여기는 모래가 정말 완전 검은..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 최근 지속적으로 마음 공부에 주력하고 있다. 책을 읽다보니 책에서 다른 책을 소개하고 또 그 책에서 또 다른 책을 인용하는 것을 보면서 계속 책 파도타기를 하는 중이다. 최근 라는 책을 보면서 거기 나온 버니 S. 시걸 (Bernie S. Siegel)의 책이다. 보는 가운데 인상적이었던 것은 "스트레스는 주로 사건을 해석하는 환자의 태도에서 온다." 이 말씀은 마음이 몸을 다스린다는 의미의 연장선이다. 사람들은 몸과 마음은 다른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모든 병은 마음에서 시작된다는 것이고, 마음이 몸에 생긴 병도 고칠 수 있다는 의미다. 개인적으로 이런 치유의 경험이 있기에 나중에 책 리뷰를 하면서 다시 한번 정리해보고자 한다.
근하신년 2021년을 응원합니다. 신축년에도 건강과 행복 그리고 행운까지 소자 아닌 대자로 배달되길 응원합니다.
가난과 부의 상관관계 절제의 성공학으로 많은 인사이트를 주는 미즈노 남보쿠 선생의 금언들 언제나 다시 읽어도 되새김은 큰 보약이 된다. 여러 어려움을 겪으며 늘 돈에 눌려 사는 느낌이고 아직도 그것을 크게 헤어나지는 못했지만 늘 긍정적인 마음으로 다시 몸과 마음을 다잡는다. "가난을 다 채우면 복이 온다." 다른 말로 바닥을 찍으면 다시 상승한다. 인생이라는 산에는 오르막과 내리막이 있기 마련 한 순간으로 일희일비 하는 것도 모난 짓인 듯
가짜뉴스와 인지부조화 가짜뉴스는 마치 1954년 12월 21일 미국 일리노이주에서 일어났던 사난다교 사건과 비슷하다. 그날 지구 종말이 오고 UFO가 구원하러 온다는 주장을 한 교주 도로시 마틴(Drothy Martin)은 당연히 그런 일이 생기지 않자 신도들의 힘으로 종말을 막았다고 주장한다. 이것처럼 가짜뉴스는 누군가 없는 사실을 주장할 경우 그것을 주장하는 사람이 그 증거를 명확히 밝히지 않는 한 사건은 결론이 나지 않으며 결국 미궁으로 빠지고 마는 것이다. 즉, 가짜뉴스를 주장한 쪽이 일종의 신념을 가지고 있고 누구도 그 주장에 합당한 근거를 밝힐 수 없을만큼 교묘하다면 그 가짜뉴스를 접한 사람들 중 그것을 믿게 되는 사람들은 도로시 마틴을 교주로 모신 것과 같은 교인들처럼 정보를 맹신하게 된다. 또한 그 가짜뉴스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