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세상/Image

(91)
흔적 하나 본 글은 2004. 4. 19에 올드 블로그에 올렸던 내용을 이전한 것입니다. 서울 한복판에도 과거의 흔적은 남아 있더군요. 성수동 어디쯤이었는데... 빨간 벽돌로 된 공장의 담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시간이 나면 성수동 곳곳을 좀더 탐험하고 싶어지더군요. 2004년에 1960년대 느낌이 드는 곳.. 아마 서울 곳곳에 이런 곳이 있겠죠. 사라지기 전에 그 흔적들을 남겨야겠습니다.
이발의 추억 간판에 있는 카피가 아주 죽음입니다. "최고의 특수조발", "헤어스타일 창조" 그러고보니 고등학교 때 두발 자유화가 된 이후 저런 이발소를 간 적이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이발소는 남아 있네요.. ^^ 근데 저거 한번 알아보고 싶군요... 과연 최고의 특수조발이 무엇인지.. 정말 궁금합니다.. ^^
달과 십자가 현재의 줌인스카이 시즌2를 시작하기 전에 엠파스 블로그에서 근 1년 이상을 활동했었습니다. 당시에는 주로 사진을 많이 올렸더군요.. ^^ 자료도 분산되어 있어 맘이 불편해.. 이제 한 곳으로 다 모으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당근 테터는 백업이 되기 때문이죠. 이놈의 포털들은 백업을 못하게 하니... 내 자료인데도 내 맘데로 못하는 황당함...ㅜ.ㅜ 지금 소개하는 '달과 십자가'는 사진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던 2004년 봄 무렵에 찍었던 사진입니다. (요즘에는 사진도 별로 찍지 못하네요.. ^^) 달이 유난히 밝은 날이었습니다. 전주에 있는 처가집 뒷동산. 장모님이 차려주신 너무 많은 음식..과식한 후 결국 남산만한 배를 이끌고 산책을 나갔는데 덩그런 달이 반겨주더군요.. 오늘도 주일입니다. 이 글을 보시는..
2007년 봄 봄이 가장 먼저 찾아온 곳... 이미 백화점은 봄 꽃이 흐드러졌다... 매년 봄은 백화점으로 온다.. *** 작년에도 비슷한 사진을 찍었습니다. 올해도 역시 백화점이더군요.. ^^ http://zoominsky.com/69 (작년에 찍은 봄) Press Published by Zoominsky S2
Red
특수부위 도대체 돼지의 특수부위가 뭘까? 궁금하다...
이제 가을 어제 비가 오고 나더니.. 진짜..가을이 왔네요... 아.. 가을타는데.. 큰일이군요... ㅜ.ㅜ
버려진다는 것 한달에 두세번 정도는 방문하는 곳이지만 늘 저렇게 언제나 한결같이 쓰레기들이 여기저기 버려져있다... 잘먹었다면... 잘 버리는 것도 의무 아닐까? Pentax istD, Tamron 28-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