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0/10

(12)
고구마 맛탕과 빠스 (바스)의 차이 최근 고구마에 대한 공부를 하다 보니 원물보다 가공식품을 고민 중이다. 의외로 고구마 말랭이나 칩 등은 잘 나와 있지만 맛탕은 상품화가 되어 있는 것이 그다지 많아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이런저런 제품을 사 먹어보니 그 맛의 차이가 아주 극명하다. 먼저 외국산 고구마를 사용한 것들은 대체로 맛이 없다. 설탕을 쳐 발라서 간신히 맛을 내기는 하지만, 역시 고구마는 국내산을 이길 것이 없는 듯하다. 그런 상황에서 더 궁금해진 것은 중국식 조리법인 빠스 혹은 바스와 우리식으로 부르는 맛탕이라는 것의 차이가 과연 무엇인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빠스와 맛탕은 같은 요리라고 봐야한다. 중국에서 먹던 방식이 수입되면서 맛탕이 된 것. 그러나 본래 우리나라는 튀김 요리를 잘 먹던 민족은 아니었다. 그러다 보니 맛탕..
강남교자, 동탄 밀가루 음식 이게 참으로 중독성이 강하다 도저히 끊을 수가 없다 마침 일주일에 몇 번 가야 하는 사무실 부근에 늘 급식형 식당만 가다가 괜찮은 식당이 생겼는데 거기가 밀가루 전문점이다 ㅋ 바로 강남교자라는 칼국수 전문점이다 3번 정도 갔는데 매번 꾸준하다 당연하겠지만, 프랜차이즈이니 그럴 수밖에 위에 3개가 3번 갔을 때 나온 김치들 보시다시피 마늘 김치로 명동칼국수 스타일이다 요건 내가 개인적으로 무척 좋아하는 스타일 요 김치는 언제 가서 먹어도 아주 괜찮다 이제부터는 3번 먹었던 메인이 등장한다 3번 모두 다른 메뉴를 먹었는데 모두 괜찮았는데 신기한 건 맛이 모두 비슷했다는 거다 첫날 맛본 기본 칼국수이다 명동칼국수 스타일 그대로 구현을 했다 음.. 저 고기 고명은 내 가볼 때 별로인데 그냥 먹을 만..
건강한 삼계탕 약초마을, 용인동백 가급적 육식을 피하는 요즘 불가피하게 고기를 먹어야하는 경우가 종종 생기기도 한다. 비즈니스로 메뉴 선택의 여지가 없을 때인데 이번에도 그런 케이스 당황스러웠지만, 전혀 내색하지 않고 즐거운 마음으로 들어간 곳이 바로 약초마을이라는 삼계탕 집이었습니다. 그런데 말이죠 가게를 들어가니 내공이 훅하고 전해져옵니다. "오호라.. 이거 뭐지?" 메뉴판을 보니 뭔가 다르다 다른 삼계탕 집과는 다른 건강을 추구한다 뭐.. 한방 삼계탕은 많은데 그거보다 한단계 높은 느낌이 든다 이곳은 죽염삼계탕이라는 한방삼계탕스러운 것을 메인으로 합니다. 백일이 안되는 영계를 쓰기에 닭은 조금 작다고 느낄 수 있는데 저는 좋았습니다. 닭은 작고, 속에 있는 죽을 맛나게 먹었거든요. 찹쌀, 인삼, 대추, 은행, 마늘, 황기, 당귀, ..
세계맛집(5), 장바오푸 张包铺 하얼빈 상호명 : 장바오푸 张包铺 위치 : 중국 하얼빈 두부 빠오즈(교자) 갈비 빠오즈(교자) 새우 빠오즈(교자) 중국에 가서 가장 맛있게 먹었던 음식은 무엇일까? 개인적으로는 전취덕의 베이찡덕을 손꼽을 듯하다. 그런데 막상 베이찡덕은 고가이고 아무 때나 마음 놓고 먹을 수 있는 그런 음식은 아니다. 그래서 가만히 생각해보니 그다음으로 내가 정말 맛있고 편하게 먹었던 것은 만두였다. 중국어로는 빠오즈(包子:포자)이다. 물론 빠오즈 이외에도 짜오즈(饺子:교자)와 훈툰(馄饨:물만두) 등으로 중국의 만두는 구분된다. 베이찡 올림픽도 한참 전 후배와 자금성 옆 골목길에서 발견했던 빠오즈 집에서 둘이 빠오즈를 40개 정도 먹었던 기억이 난다. 둘다 중국어를 못하는데 대략 사진을 보고 한자를 추측해 새우와 돼지고기가 들어..
이상한 짜장면 그리고 장사 마인드 어느 날 문득 자장면이 고파질 때가 있다. 그런 날은 마치 니코틴 중독에 걸린 사람처럼 자장 중독자로 중국집을 향하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 아마도 한국 사람이라면 적정한 기간을 두고 자장면을 흡입해야 하는 거 아닌가 싶을 정도다. 조금 이른 시간에 회사 근처 새로운 중국집을 방문했다. 매번 식사 후 산책을 다니며 유심히 봐 두던 곳이었는데 마침 기회가 되어 방문을 하게 된 것. 한 무리의 아주머니들이 벌써 요리와 맥주를 마시는 모습이 참으로 생경하다. 아주 젊은 엄마들이었는데 아마도 아이들을 어린이집이든 어디든 모두 보내고 함께 모임을 하는 분위기였다. 그런 분위기에서 덜렁 가게에는 나 혼자 자리를 잡고 앉았는데 처음부터 생각한 자장면을 주문했다. 그런데 영 주문받으시는 분이 뭔가 시쿵둥하다. 주인..
피자의 유래 밀가루 반죽을 넓게 편 후 그 위에 토마토 페이스트와 치즈, 각종 토핑을 올린 후 오븐에 구워 먹는 음식 피자. 이탈리아가 원조라고 알고 있는 피자는 과연 어떤 역사를 가지고 있는 음식일까? 인류 역사에서 찾아볼 수 있는 피자의 조상은 사실 빵이라고 할 수 있다. 고대 이집트 제20대 왕조의 파라오인 람세스 3세의 피라미드의 벽화에는 밀을 수확하고 가루로 만들어 그것을 반죽해 오븐에 넣고 구워내는 빵을 만드는 모든 과정이 상세하게 묘사되어 있다. 그 위에 치즈나 무언가를 올려 먹었다면 피자의 원조가 되었을 것이다. 시간이 흘러 그리스 시대에는 지금의 피자와 더 비슷한 빵이 등장한다. 그리스어로 피타(πίτα)라고 하는 밀이나 호밀로 만든 납작빵이다. 그리스어로 피타는 빵이나 페이스트리를 뜻한다. 실제로 ..
[우리술] 은자골 생 탁배기 무척 낯선 지명이다. 은자골? 여기가 어디일까? 찾아보니 경북 상주하고 은척면에 위치한 곳이다. 경북 상주는 ‘삼백의 고을’이라고 해서 쌀과 누에, 곶감이 유명하다. 은자골 생 탁배기를 생산하는 곳은 은척양조장이라는 곳으로 현재 3대째 양조장을 이어 오는 곳이다. 막걸리의 핵심인 전통 누룩을 만드는 발효실도 3대째 계속 같은 곳에서 이어져 내려오고 있고, 백 년이 넘은 술독이 아직도 현역에서 막걸리를 만들어내고 있다. 탁배기라는 말이 낯선 분들도 있겠지만 실제로 경상도와 제주 지역에서는 막걸리를 탁배기라고 부르는 방언을 그대로 제품명에 가져다 쓴 것이 정겹다. 은자골 생 탁배기는 상주지역에서 나오는 상주 삼백쌀과 자체적으로 만드는 전통 누룩을 이용한다. 덕분에 2016년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최하는 우리술..
달고 붉은 이슬 같은 술, 감홍로(甘紅露) 육당 최남선이 조선의 3대 명주를 뽑은 적이 있다. 전북 정읍에서 나오는 죽력고 그리고 전북 전주에서 나오는 이강주에 이어 평양에서 만들어지던 감홍로가 바로 조선 3대 명주로 손꼽힌다. 술에 이슬이 붙은 것은 어쩌면 참이슬이 처음은 아니었던 것 같다. 감홍로를 달고 붉은 이슬로 불렀으니 말이다. 술이 이슬이 된 것은 벌써 조선시대 때부터인 듯하다. 특히 임금에게 진상되는 술에만 이슬 로(露)를 붙였다고 한다. 감홍로의 주재료는 용안육, 계피, 진피, 정향, 생강, 감초, 지초 등의 한약재이다. 그래서 첫맛은 약의 느낌이 좀 있다. 그런 의미에서 약주같다. 조선시대에도 양반 집에서는 약을 대신해 마실 정도로 활용했다고도 한다. 감홍로에 들어간 계피는 동의보감에서 “속을 따뜻하게 하고 혈맥을 통하게 하며 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