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고구마 맛탕과 빠스 (바스)의 차이

음식인문학

by 푸드라이터 2020. 10. 31. 08:47

본문

최근 고구마에 대한 공부를 하다 보니 원물보다 가공식품을 고민 중이다. 의외로 고구마 말랭이나 칩 등은 잘 나와 있지만 맛탕은 상품화가 되어 있는 것이 그다지 많아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이런저런 제품을 사 먹어보니 그 맛의 차이가 아주 극명하다. 먼저 외국산 고구마를 사용한 것들은 대체로 맛이 없다. 설탕을 쳐 발라서 간신히 맛을 내기는 하지만, 역시 고구마는 국내산을 이길 것이 없는 듯하다. 

 

고구마 빠스, 냉동상태에서 그대로 먹어도 맛남

그런 상황에서 더 궁금해진 것은 중국식 조리법인 빠스 혹은 바스와 우리식으로 부르는 맛탕이라는 것의 차이가 과연 무엇인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빠스와 맛탕은 같은 요리라고 봐야한다. 중국에서 먹던 방식이 수입되면서 맛탕이 된 것. 그러나 본래 우리나라는 튀김 요리를 잘 먹던 민족은 아니었다. 그러다 보니 맛탕은 가급적 기름을 적게 사용한다. 물과 설탕 혹은 물엿 등으로 만들고, 중국식 빠스는 기름에 설탕을 넣고 고구마튀김을 버무리는 것이다. 

 

사실 다 거기서 거기인 듯한데 맛탕은 조금 더 물고, 빠스는 상당히 아삭한 과자같은 느낌이 난다. 그게 중국식 빠스와 한국식 맛탕의 차이점인 듯하다. 

 

여주에 아주 괜찮은 고구마 빠스를 만드는 제조업체가 있다. 아쉽게도 OEM은 안 하신다고 해서 아직 연결은 되지 않았지만, 꾸준하게 관심을 두고 지켜보는 중이다. 다른 OEM을 열심히 하는 회사 제품 먹어봤는데 그다지 맛이 없었다. 


시식을 해봤던 제품들 모두 한 업체에서 만든 빠스이다.

단지 하자는 팩에 포장하는 방식이고

하나는 컵에 포장하는 방식

팩에 포장하는게 보관도 먹기도 훨씬 편한 것 같다.

하여간 몇가지 아이디어가 있어서

레시피를 수정해야 하는데

그게 수용 가능하면서 HACCP 가능한 공장을 찾는 중

 

[컵타입 고구마 빠스]

컵 뚜껑에 저렇게 플라스틱 포크를 같이 제공

 

[팩포장 타입 고구마 빠스]

당연히 칼로리는 밥 한 공기 수준이다

그런데 냉동상태에서 그대로 먹어도 아주 굿이다

딱 여기에 내가 고민한 레시피만 추가되면

끝판왕이 나올 듯

'음식인문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약물치료와 명상은 같다?  (0) 2020.11.14
맥주의 유래  (0) 2020.11.14
고구마 맛탕과 빠스 (바스)의 차이  (0) 2020.10.31
피자의 유래  (0) 2020.10.17
커피, 우리는 얼마나 마실까?  (0) 2020.10.04
민족의 영양간식, 고구마  (0) 2020.09.30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