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

(34)
행복한 밥상, 마이클 폴란 2009년 출판된 책 마이클 폴란의 행복한 밥상이라는 책을 최근에 봤다. 이런 쪽의 책을 계속보다보니 거의 내용이 비슷비슷한 느낌이 있다. 그래서 미필적고의로 속독이 된다. 이 책도 280페이지 정도되는 책인데 하루 만에 다 보고 도서관에 반납. 다른 부분은 인상적인 것이 없었다. 최근에 나오는 비슷한 책에서 나오는 이야기의 반복 정도여서 그냥 휙휙 넘기다가 결국 맨 마지막 챕터에서 행복한 밥상을 만드는 행동 강력이 나온다. 아마도 이 책에서 이 부분만 읽어도 되지 않을까도 싶다. 그 내용을 나름 요약해본다. 1) 증조할머니가 음식이라고 생각하지 못할 음식은 먹지마라! 나름 아주 재미있는 가이드라인이다. 이것을 거꾸로 해석하면 너무 현대적으로 가공된 음식은 먹지 말라는 의미이다. 혹은 그런 음식은 음식이..
백종원 선생의 레시피, 오징어초무침 TV에 나오는 백종원 선생. 그가 말해주는 레시피는 좀 독특하다.어찌보면 정통적인 레시피가 아닌 가게 생존형 레시피라고 할 수 있다. 본인 스스로도 그렇게 말한다..자신은 장사꾼이지, 요리사가 아니라는 거.. 맞는 말이다. 그가 해주는데로 요리를 했는데 TV에서 본 것처럼 잘 되지 않았다..당근 내가 미숙한거겠지.. 그런데 해보면 해볼 수록 한식은 참 어렵다... ㅜ.ㅜ
고래불에서 배우는 비즈니스 전략 아는 사람은 안다는 고래불.이 집 음식 장난 아니게 비싸지만, 아직도 잘 돌아갈 정도로 장사가 잘되는 집으로 유명하다. 보통 해산물을 취급하는 식당이 많은데 사실 해산물이 나오고 유통되는 것이 너무 뻔하기 때문에 집집마다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분야이기도 하다. 주로 날로 먹는 것에 익숙한 우리 식문화에서는 더욱 그럴 것이다. 그런데 이런 시장 환경에서 고래불이 주는 인사이트는 독특하다. 하지만 잘 살펴보면 모든 비즈니스에서 반드시 체크해야하는 포인트이기도한데 바로 '차별화'이다. 고래불은 쉽게 구할 수 있는 식재료와 더불어 흔히 만날 수 없는 식재료가 포인트로 섞여 나온다. 따라서 전체 중 그 특이한 재료만이 특히 눈과 머리 그리고 입에 남기 마련. 이 전략이 고래불을 성장시키고 있는 포인트이다. 아마..
아빠의 식탁, 새로운 스파게티 레시피 이 세상의 모든 아빠는 나름 한, 두 가지 요리는 자신이 있을 것이다. 아이의 입으로 들어갈 맛 난 요리를 해보겠다는 마음을 아빠라면 가져야 할 덕목 중 하나가 아닐까? 나도 아이에게 해주는 지정요리가 있다. 집에서는 아이가 엄마보다 이 요리만큼은 아빠가 더 맛있다고 하는 것이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스파게티다. 그런데 최근 늘 만드는 레시피에 조금 변화를 주었는데 나름 성공적인 듯하다. 먹나 남은 치킨 하나만 넣었을 뿐인데 레시피의 핵심은 사실 시켜먹고 남은 치킨 때문이었다. 전기구이 통닭이 남아 그것을 먹기 좋게 자른 후 메인 재료에 편입시킨 것. 주재료라고 해봐야 사실 스팸과 먹다 남은 전기구이 통닭 일부 그리고 채소 칸에 남아 있던 버섯이었다. 면은 삶는 타이밍만 잘 맞추고 찬물로 한번 씻어주..
오븐에서 재탄생한 훈제 오리 중학생인 아들이 한국 학교를 다니면서 처음에 가장 신기해한 것은 다름아닌 급식표. 매월 식단을 가져와서는 언제 무엇을 먹는지 꼼꼼하게 살펴보며 즐거워한다. 공부하는 즐거움보다 먹는 즐거움을 먼저 알아버린 것이 아닐까 심히 걱정되지만, 일단 튼튼하면 무얼하든 잘하리라는 기대를 하면서 그 모습을 그냥 즐기게 되었다. 엄마는 한술 더 떠서 냉장고에 아이 시간표 바로 옆에 급식표도 같이 붙어줘 언제든지 아이 눈에 쏙 들어오게 해놓았다. 어느날 집에 와서는 학교에서 훈제 오리를 먹었는데 너무나 맛있다고 사달라고 조르는게 아닌가? 먹을 것을 사달라고 조르는 경우가 거의 없었기에 신기했다. 근처 훈제 오리집을 알아보니 가격이 장난 아니다. 그런데 우연히 집 앞에 있는 정육점에서 아주 저렴한 가격에 팔고 있는 훈제 오..
나오시마에서의 멋진 만찬, 테라스 나오시마 베네세 하우스에는 다양한 시설이 분산되어 있다. 숙박과 예술품이 접목되어 있는 파크, 비치, 뮤지엄과 오발이 메인이고, 레스토랑은 뮤지엄 지하에 한 곳 그리고 테라스라는 전문 레스토랑이 한 곳 있다. 오늘 소개할 곳은 숙박객을 위해 조식 뷔페가 제공되고 점심과 저녁 만찬이 가능한 테라스라는 곳. 해변에 위치해 있고 옆에는 커다란 해송이 테라스에 그늘을 만들어주는 등 전망과 주변 환경은 예술이다. 만찬은 풀코스로 나왔는데 일본식 + 프랑스식 퓨전 코스요리였다. 인상적이었던 것은 요리하기 힘든 장어를 색다른 맛으로 승화시킨 것과 부드러운 스테이크의 육질 그리고 새콤달콤했던 에피타이저. 서비스나 요리 전반은 아주 훌륭한 수준. 함께 했던 대부분의 동반자들도 요리 수준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나..
돼지목살 샌드위치, 실패한 요리 ㅜ.ㅜ 중년인 내가 요리를 해봐야 얼마나 하겠느냐마는 그래도 먹고 싶은 거 해먹을 정도는 되어야 남자 구실은 한다는 좌우명에 따라 간혹 실험적인 요리에 도전을 해보기도 합니다. 성공하기도 하지만 실패하는 요리도 있기 마련이죠. 이번에는 실패한 요리입니다. 이름 하여 돼지목살 샌드위치. 좀 느끼하겠지만 핸드 메이드 햄버거가 너무나 먹고 싶어 막상 햄버거 빵을 사러 갔더니 마음에 드는 게 없더군요. 한입에 들어올 정도의 크기는 있는데 시중에서 파는 햄버거 같은 크기의 빵은 없었습니다. 급 방향선회.. 샌드위치! 잡곡 식빵을 사고 머릿속에 무엇을 넣을까 잔머리를 굴리며 마트를 한 바퀴 돌았습니다. 잠시 후 카트에는 돼지목살과 양상추 그리고 양파와 토마토가 올려져 있었죠. 순간 그냥 소시지 들어가는 핫도그나 해먹을걸...
골뱅이 볶음김치 비빔국수 > 요리 날은 푹푹 찌고 땀은 줄줄. 식욕은 땅으로 떨어지면서 만사가 귀찮아지는 한 여름입니다. 지난 주말 집에서 뭘 먹지 고민하던 끝에 생각한 것이 바로 비빔국수. 사실 국수 삶는데 그다지 자신은 없었습니다. 얼마나 삶아야 할지 감을 잡기 어렵기 때문이죠. 인스턴트 면 요리는 면을 삶아 건져내기만 하면 되고 용량이 딱 정해져 있어 다른 고민을 할 필요가 없죠. 하여간, 국수 삶기에 한번 도전해보자고 당차게 준비를 했습니다. 준비물은 비빔장을 만들 자신이 없어 마트에서 비빔고추장을 샀습니다. 그리고 골뱅이 1캔. 여기에 볶음김치 2팩. 나머지는 냉장고를 뒤져보니 양파와 청양고추가 있어서 그것을 넣었습니다. 막상 비빔국수를 만들고 보니 무척 쉽더군요. ^^ 다음에는 비빔장도 직접 만들어봐야겠습니다. [준비물] 소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