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니고여행/국내

(63)
부산국제영화제(PIFF) 다녀옵니다 2008년으로 벌써 13회째가 되었네요. 국내 지역 페스티벌 중 광주비엔날레에 이어 글로벌하게 명성을 얻어가는 부산국제영화제(PIFF)에 다녀오려고 합니다. 약 4년 전 쇼이스트 초청 파티에 참석한 이후 두 번째 방문이 되겠네요. 당시에는 부산국제영화제에 놀러 간 모양새여서 하루 꼬박 놀기만 했던 기억이 납니다. 솔직히 영화에 거의 신경도 쓰지 못했죠. ^^ 하지만, 이번에는 정식 프레스 아이디로 취재하는 1박 2일의 아주 짧은 시간이지만 나름 알차게 잔치를 즐겨보려고 합니다. 부산까지 가는 시간도 좀 특별할 것 같은데 좋은 기회가 되어서 절대 제가 차를 바꾼 것은 아니구요.(지인들은 놀라지 마시길…. ㅜ.ㅜ) 사브의 9-3 컨버터블을 타고 날아갈 예정입니다. 차를 10년 넘게 타고 있어서 이제 다음 1..
매그넘 전시회, 예술의 전당 지난달 시작할 때부터 가야된다고 생각만 열심히 하다가 드디어 오늘에서야 매그넘에 다녀왔습니다. 전직원 ^^과 함께 근처에서 조금 이른 점심을 먹고 바로 예술의 전당으로 향했죠. 너무 기대가 커서 그랬는지는 모르지만 오히려 작품이 많으니 집중이 잘 안되더군요.. 무언가 산만하고 무얼 보고 왔는지 잘 모르겠고.. 이궁 제가 눈이 짧아서 그런 것 같습니다. 예전에 찰라의 거장 뷔레송 전시회 때는 참 좋았는데.. 조금 아쉽더군요... 하여간 한정식 집에서 반찬은 무지 많은데.. 도무지 무얼 먹어야 좋을지 모르겠는.. 그런 상황이었습니다. 다음부터는 공부 좀 하고 가야할까요?.. ^^
충주 인등산 산행 _ 거의 죽다 살아남 지난 7월 11일 금요일. 아! 생각하고 싶지도 않지만…. 다시 생각하니 웃음이 나기도 하는군요. 이런 게 바로 고생의 추억이 아닐까 싶습니다. 새벽부터 서둘러서 충주 인등산을 갔습니다. SK텔레콤 2008 하계 인턴십 교육의 마지막 대장정이 바로 인등산 산행이었기 때문이죠. SK(구, 선경)가 인등산에 조림 사업을 하고 있더군요. 처음에는 가느다란 묘목이었던 나무가 지금은 큰 나무로 자라있었습니다. 숲도 울창하고 자작나무와 호두나무 등이 군락을 이루고 있어 산은 아주 제대로입니다. ^^ 사실 등산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는데 카메라 장비를 들고 따라간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더군요. 그래도 역시 패기 넘치는 젊은이들은 다르더군요. 저도 사무실에 젊은 피들 남겨두고 삼복더위에 대표 선수로 나섰는데 올라가면서..
20년만 젊었어도, 공짜 여행 가는건데.. ㅜ.ㅜ 요즘 TV는 온통 버라이어티의 홍수입니다. 더구나 연예인의 실제 체험 버라이어티가 많은 사람들의 흥미를 끌고 있죠. 아마도 이것도 시대의 흐름을 반영하는게 아닌가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서울 올림픽이 열리던 20년전... 국내에서 처음으로 휴대전화 서비스가 시작된 20년전.. 그때는 20살 갓넘은 청춘이었는데 말이죠.. ^^ 최근 회사에서 젊은이들의 채널인 Mnet의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막상 일을 진행하고 보니.. 이 리얼리티 프로그램.. 참 솔찮히 탐이 나더군요.. ^^ 이집트와 스페인을 여행하면서 주어지는 미션을 클리어하는 리얼리티입니다. 정말.. 20년만 젊었어도.. 함 도전해보는건데 말이죠.. ㅋㅋ 이벤트 참여하기 공짜 여행 해보실 분들은 한번 신청해보세요.. ^^ 다음주 17일까지 ..
첨단 김치공장 탐방기 최근 먹을거리 관련 문제가 심각합니다. 사람 입에 들어가는 것에서 못 먹을 것들이 나온다는 것은 정말 있을 수가 없는 일이기 때문이죠. 원자재의 문제라고 하기도 하고 공정의 문제라고 하기도 하는 등 상황에 따라 참 원인도 많더군요. 그 순간 예전에 찾아갔던 김치공장이 머리에 떠올랐습니다. 처음 김치공장이라는 말을 듣고는 솔직히 가내수공업 수준의 공장을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충남 청양의 칠갑산 자락에 있는 꼬마김치한울의 공장을 방문하고는 나의 편견이 부끄러워지더군요. 먼저 공장 입구에는 깨끗이 관리되는 실내화가 있어 외부에서 신고 들어오는 신발은 모두 갈아신어야 합니다. 사무실과 복도도 먼지 하나 없을 정도로 아주 깨끗하더군요. 일단 공장을 들어서러면 위생복과 위생장화 그리고 머리에 위생 두건을 둘러야..
여주 프리미엄 아웃렛 지난주 일요일 셋째 처제의 출산 축하를 다녀오던 길, 첫째와 둘째 처제 그리고 장모님의 갑작스러운 뽐뿌에 넘어가 처음으로 여주 프리미엄 아웃렛을 다녀왔습니다. 일본의 시골 국도변에서 보던 엄청나게 큰 아웃렛을 보는 느낌이었습니다. 물론 브랜드가 프리미엄이라는거.. ^^ 초기 오픈 시만 해도 아주 화제를 모았던 곳이죠. 일요일 오후에 갔는데 그 넓은 주차장이 꽉 차있을 정도로 아직도 절찬리에 오픈 중이었습니다. 브랜드는 프리미엄이라고 해서 명품만 콜렉션으로 있는 줄 알았더니 백화점에 들어온 브랜드는 거의 다 있더군요. 제품 종류는 비교적 다른 곳에 비해 많은 듯 했지만 가격은 뭐 감동적이지는 않은 것 같았습니다. 역시 여기에도 미끼 상품은 있고 밀어내는 상품도 있고 주력도 뒤섞여 있더군요. 나름 테마파크 ..
Dream in broadway 지난 2002년 처음 가 본 뉴욕은 한마디로 충격이었습니다. 깨끗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쾌적하다고 할 수 없는 그 곳에서 왜.. 난... 예술적 감동을 받았는지... 최근 방영중인 한 영상 블로그에서 그 단초를 찾은 듯 합니다. ^^
안면도 화이트 비치 팬션 지난 9월말 짠이를 보기 위해 처가식구들이 팬션을 빌려 모였습니다. 짠이아빠는 가족이 비교적 단출합니다. 부모님과 형님 한분. 형님과의 나이차가 9년이라서 그다지 형제의 우애를 느끼기에는 부족함이 있었죠. 그래서 어려서부터 식구들이 많은 집을 좋아했고 부러워했었습니다. 그 덕분일까요 처제들이 아주 넉넉하게 많습니다. ^^ 팬션 한 채를 빌리는데 정말 힘들더군요. 몇 주 전에 예약을 하려고 했는데 벌써 팬션들은 다 예약이 되어 있었습니다. 정말 주 5일제 덕분인지는 모르겠지만 이제 팬션 사업도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는 모양입니다. 이번에 머문 곳은 화이트 비치 팬션이라는 곳이었습니다. 안면도 백사장 해수욕장 인근에 있는 팬션으로 나름 규모가 좀 되더군요. 단지 스타일로 개발되어 비교적 깨끗하고 서비스도 괜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