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15

블록버스터 타이탄과 뉴질랜드 영화관 스카이 시티 시네마스 굿 프라이데이(성금요일)는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신 날입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굿(Good)이라고 하죠. 의미는 슬픈 날이긴 하지만, 인류에게는 구원의 시작을 의미하므로 좋은 날이라는 뜻. 그래서 서양에서는 굿 프라이데이라고 불리며 거의 모든 상점이 문을 닫고, 조용히 휴식을 취합니다.(혹시 일하는 가게가 있으면 심한 곳은 벌금을 물거나 지나가던 노인분들이 막 뭐라고 하신다더군요. 좌우지간..) 아이가 굿 프라이데이를 기점으로 2주간의 방학에 들어가기에 첫날 무조건 영화를 보기로 해서 기다리고 기다리던 타이탄을 봤습니다. 뉴질랜드 영화관 스카이 시티 시네마스 뉴질랜드에서는 Sky City Cinemas 라는 영화 체인이 유명한데, 대부분 웨스트필드 쇼핑몰과 함께 있어 혹시 쉬지 않을까 걱.. 2010. 4. 3.
아바타, 제임스 카메룬의 20년 전 영화 어비스를 보는 듯 아바타(Avatar)를 봤습니다. 개인적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일이 있어, 아무 생각 없이 사무실을 나와 무조건 저녁 시간 아바타를 보러 CGV를 급습. 이제는 혼자 보는 영화에 완전히 익숙해져 아무렇지도 않더군요. 주변의 평은 '괜찮다!~(변기수 버전)'. 아바타를 본 이유 중 하나는 제일 좋아하는 감독 중 한 명인 제임스 카메룬 형님의 작품이라는 것. 그의 영화는 터미네이터 시리즈와 에이리언 시리즈 그리고 타이타닉에서 꽃을 피웁니다. 그러나 1989년에 개봉했던 어비스(Abyss)를 기억하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은 듯. (제임스 카메룬 감독의 아바타) (20년전 제임스 카메룬 감독의 영화 어비스) 결론부터 말하면 아바타는 어비스의 냄새가 강하게 나는 영화였습니다. 어비스 DVD 스페셜 에디션을 소장하.. 2009. 12. 23.
미래 영화 교과서 ‘디지털 시네마' 최근 영화를 본 것이 모두 디지털 상영관이었습니다. 일반 상영관보다 여유 있는 좌석과 시간대가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죠. 디지털 상영관이라는 것은 흔히 필름을 영사기에 돌리는 방식이 아니라 디지털 영화 파일을 DLP라는 영화 전용 프로젝터로 영사하는 방식의 극장입니다. 그래서 아날로그 상영관처럼 크지 않고 아직은 아담한 편이죠. 화면은 오히려 일반 필름보다 쨍합니다. 단지 처음 시작할 때 잠깐 화면에 아무것도 안 나타나는 암전 시간이 길다는 단점이 있죠. ^^ 업무적으로 엑스캔버스 AV제품에 대한 다양한 콘텐츠를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기에 디지털 시네마는 늘 관심 영역에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런저런 검색을 해봤는데 의외로 정통한 자료를 찾기가 쉽지 않더군요. 어렵게 찾아낸 것이 바로 김진해 교수님이 쓴 라.. 2009. 7. 30.
노잉, 킬링타임 영화, 스케일의 압박 그러나 아쉬운 음향 박쥐를 보고 영 찝찝함을 떨쳐버릴 수 없었다. 체한 것처럼 속이 답답한 심정. 영화로 체한 것은 영화로 풀어보자! 그래서 어린이날이자 결혼기념일에 기러기 아빠인 나는 노잉(Knowing)을 선택했다. 이 영화에 대해 아는 것은 단 하나, 레이님이 말해준 우주인이 나온다는 것. 생각지도 못했다. 재난 영화에 우주인이라? 하지만, 니콜라스 케이지라는 배우를 좋아하는지라 보고 후회하자는 오기가 생겼다. 노잉은 결론부터 말하자면 완전히 시간을 죽이는 영화다. 호주에서 제작한 영화로는 썩 완성도가 높은 미스터리 SF 액션 재난 영화 ‘노잉’. 전체적으로 촬영과 조명 그리고 니콜라스 케이지의 묘한 심리 연기가 좋았다. 특이한 것은 미스터리의 전형이라고 할 수 있는 히치콕 감독의 영화 기법이 묘하게 섞여 있다. 음향.. 2009.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