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막걸리9

모랑해물솥밥, 종로 막걸리를 맛나게 먹을 수 있는 집의 조건은? 안주가 막걸리와 궁합이 잘 맞아야한다는 것. 그런데 분위기는.. 이상하게 막걸리하면 우중충한 분위기만을 생각하지만, 그것도 우리술에 대한 선입견 중 하나일뿐 이제 막걸리는 좀 더 모던해질 필요는 있을 듯 종로에 있는 모랑이라는 원래는 밥집 여기에서 막걸리는 먹으니 좋다. 모던한 느낌의 실내 분위기에 궁합 좋은 안주까지 직장인들의 저녁은 늘 모호하다 밥을 먹어야할지, 술을 먹어야할지 아니면 둘 다해야할지 이날은 막걸리라는 밥과 저녁을 함께 했다 해물솥밥집이라는 컨셉인데 눈에 들어온건 꼬막이었다. 일단, 메뉴판을 천천히 살펴보자. 오호 솥밥이 무척 괜찮아 보인다. 하지만 이날은 모두들 꼬막에 꽂힌듯 먼저 꼬막무침을 주문하고 막걸리와 함께 솥밭도 하나 같이 주문했다.. 2020. 11. 16.
[우리술] 가평 잣 쌀 생막걸리 가평에서 유명한 잣 막걸리가 있다. 그런데 그게 원래는 녹색병이었던 기억인데 어느 날 마트에 가니 흰색 병에 가평 잣 막걸리가 눈에 띄었다. 궁금한 건 못 참는 법. 바로 픽업해 집으로 가져와 그날 바로 저녁 시간에 함께 막걸리를 마셨다. 일단, 예전의 녹색병으로 만든 가평잣막걸리는 잣의 함유량이 0.12% 인데 비해 이번에 사 온 가평 잣 쌀 생막걸리는 0.15% 수준이다. 뭐 큰 차이는 없는 듯한데 처음에 누가 생각했을까? 잣을 넣을 .. 신이 한수가 된 듯하다. 녹색병은 우리술이라는 곳에서 만들고, 흰색병은 농업회사법인 가평양조장에서 만든다. 모두 가평에 있는 회사들이라고 알고 있고 병 좌측 상단에 있는 것처럼 가평군 농특산물 공동브랜드인 푸른연인도 달고 등장! 주요 재료인 쌀과 잣은 모두 국내산을.. 2020. 11. 2.
[우리술] 은자골 생 탁배기 무척 낯선 지명이다. 은자골? 여기가 어디일까? 찾아보니 경북 상주하고 은척면에 위치한 곳이다. 경북 상주는 ‘삼백의 고을’이라고 해서 쌀과 누에, 곶감이 유명하다. 은자골 생 탁배기를 생산하는 곳은 은척양조장이라는 곳으로 현재 3대째 양조장을 이어 오는 곳이다. 막걸리의 핵심인 전통 누룩을 만드는 발효실도 3대째 계속 같은 곳에서 이어져 내려오고 있고, 백 년이 넘은 술독이 아직도 현역에서 막걸리를 만들어내고 있다. 탁배기라는 말이 낯선 분들도 있겠지만 실제로 경상도와 제주 지역에서는 막걸리를 탁배기라고 부르는 방언을 그대로 제품명에 가져다 쓴 것이 정겹다. 은자골 생 탁배기는 상주지역에서 나오는 상주 삼백쌀과 자체적으로 만드는 전통 누룩을 이용한다. 덕분에 2016년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최하는 우리술.. 2020. 10. 13.
레드와인 같은 막걸리, 붉은 원숭이 시음 세상 모든 것은 알고 먹는 것과 모르고 먹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다. 모르고 먹을 때는 사실 이것 저것 따질 것이 없다. 그냥 먹는다. 그 행위 외에는 특별히 가치를 찾을 수가 없다. 그런데 알고 먹는 것은 좀 다르다. 모르고 먹는 행위가 먹방 수준이라고 알고 먹는 것은 일종의 미식회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잘난척하자는건 아니고, 요즘 그저 많이 먹는게 주목받는 세태를 조금이나마 극복해보자는 노력이라고 봐주시면 고맙겠다. 하여간 막걸리와 전통주는 내가 알고 먹으려고 노력하는 특별한 분야 중 하나이다. 모르고 먹으면 그냥 술일뿐인데 알고 먹으면 그게 약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 바로 술샘이라는 술도가에서 만들어낸 붉은 원숭이라는 프리미엄 막걸리에서도 여지없이 증명된다. 보통이 막걸리는 쌀이나 밀에 누룩을.. 2020. 1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