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insky

김치전 그리고 홍초 막걸리 본문

먹고마시고

김치전 그리고 홍초 막걸리

음식문화연구가 푸드바이터 2009.08.09 22:58
하늘이 기막히던 일요일 오후. 골프 연습장에는 개미 한 마리도 얼씬 안 하더군요. 30분 휘두르고 나니 숨이 막혀 시원한 휴게실에서 한참 쉬다가 돌아왔습니다. (오랜만에 갔더니 오른손 엄지에 상처가..ㅜ.ㅜ) 시원하게 샤워를 하고 저녁에 뭘 해 먹을까 고민하다가 김치전을 선택했습니다.

마침 장모님표 묵은지가 있어 양파와 호박 그리고 집에 있던 칵테일 새우까지 꺼내 잘 버무렸습니다. 김치전은 몇 번 해봤더니 요령이 생기더군요. 김치와 양파만으로도 괜찮지만 좀 더 맛을 내려면 청양고추 한 개를 칼로 곱게 다지고, 새우나 오징어를 함께 조금 넣어주면 훨씬 맛있습니다.

요리의 기본은 레시피를 주방에 붙여놓고 봐 가면서 하는 것.

먹기 좋게 재료를 준비해놓고, 물은 생수에 다시마를 담그고 나서 약 30분 정도 지나 사용하라고 해서 그렇게 해봤습니다. 큰 차이는 잘 모르겠더군요. 부침가루 잘 섞고 재료를 함께 버무려서 준비 완료. 프라이팬에는 기름을 충분히 두르는 게 좋습니다. 프로 빈대떡 집에서도 철판에 기름을 충분히 넣고 거의 반은 튀겨내는 것을 보고는 배운 거죠. 그리고 직접 해봤습니다. 뜻밖에 그렇게 전을 부치니 잘 되더군요. 예전에는 뒤집는 것에서 매번 실패했었는데, 이제 보니 약간 두껍게 깔아야 뒤집을 때 문제가 안 생기더군요. 이렇게 맛난 김치전을 다 부친 후 냉장고에 있는 비장의 무기 두 개를 꺼냈습니다.

김치, 청양고추, 새우, 호박, 양파 그리고 밀가루와 다시마 담가둔 생수

반죽은 완료되었습니다. 전투 준비 완료.

첫번째 공격. 기름은 충분히 그리고 두텁게 전을 펴준다.

뒤집는데 성공. 이제는 자신감이 살짝 .. ^^

먹기 좋게 잘라주니 더 먹음직스럽네요.

토요일에 사둔 홍초와 장수막걸리. 홍초가 몸에 좋다고 해서 홍초와 생수를 섞어 먹어봤더니 괜찮더군요. 아주 먹을 만 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막걸리에 타 먹어보기로 했죠. 장수막거리는 약간의 탄산이 들어 있습니다. 이번에 섞어 먹은 홍초는 복분자 맛이었는데 궁합이 잘 맞더군요. 막걸리 4에 복분자 맛 홍초를 1 비율로 섞어줍니다.

오늘 김치전이 주인공이었다면 이 두녀석은 완벽한 조연.

색깔이 참 예쁘더군요. ^^ 자.. 첫 모금이 넘어가는 순간, 뭐.. 이런게 다 있나 싶어지더군요. 정말 맛있습니다!!! 이렇게 막걸리가 맛있어도 되는 겁니까? 홍초의 알싸한 초 맛과 달콤함 그리고 막걸리의 구수함에 장수막걸리 특유의 탄산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기막힌 맛을 선물해주었습니다. 많이는 못 먹고, 혼자 두 잔 마시니 딱 좋더군요. ^^

짜잔.. 색도 얼마나 예쁘던지. ^^



17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