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오리엔탈스푼 – 잠실점 / 나름 비추

먹고마시고

by 푸드라이터 2008. 4. 12. 02:08

본문

며칠 전 석촌호수 벚꽃구경을 하면서 찾아갔던 케쥬얼 레스토랑 '오리엔탈스푼'. 사실 지난겨울에 그 앞을 지나다가 레스토랑을 오픈한다고 붙여놓은 광고판을 본 이후 벼르고 있다가 드디어 찾아갔습니다. 사실 이 레스토랑에 대한 정보는 거의 없었습니다. 하지만, 밖에서 느껴지는 포스가 좀 있어 보이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실 석촌호수 주변에 오픈한 오리엔탈스푼

자리에 앉아 메뉴판을 펼쳐보니 친숙한 음식들이 펼쳐지더군요. 베트남, 인도, 타이, 일본, 중국 음식들 중심으로 볶음밥과 국수 등이 메뉴로 올라와 있더군요. 이날 선택한 음식은 '해물탕면'이었습니다. 어디 음식인지는 국적불명인듯 한데, 일단 친숙한 맛일 듯싶어서 주문을 했죠. 그리고 함께 먹은 것은 베트남의 대표적인 튀김 쌈 요리인 '짜죠'도 함께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면과 볶음밥 중심의 메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내 인테리어는 비교적 감각이 좋더군요.

처음 깔리는 것은 채소 초절임과 쨔죠 찍어 먹는 소스입니다. 제 입에는 채소 초절임은 별로 안 맞더군요. 쨔죠는 그냥 평범했습니다. 향도 강하지 않고 내용물도 그저 그랬죠. 다음으로 오늘의 하이라이트인 '해물탕면'이 나왔습니다. 무릇 탕면이라면 일단 국물 맛이 합격점에 들어야 하는데 보기에는 아주 화려해 보이는 게 맛날 듯하더군요. 조심스럽게 먼저 국물을 먹어봤습니다. 국물은 시원하면서 칼칼한게 맘에 들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로 감동적이지 못했던 채소절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바로 짜죠입니다.

다음으로는 면입니다. 그런데 면은 쌀국수를 사용하다보니 기대했던 식감이 생기지 않더군요. 즉 해물탕면은 절반의 성공이었습니다. 재료들의 화려함과 국물의 시원함은 합격점인데 결정적으로 저에게는 쌀국수가 탕 전체의 조화에는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을 버릴 수가 없었습니다. 짬뽕도 아닌 것이 우동도 아,닌 것이 쌀국수도 아니니 도저히 뭐라고 규정하기 어렵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반의 성공이었던 '해물탕면'

이 오리엔탈스푼이라는 곳은 체인인 것 같습니다. 다이어트에는 상당히 도움이 될 듯은 하지만 감동적인 맛이라기 보다는 뭔가 빠진 듯한 느낌이 강했습니다. 한 번만으로는 그게 무엇인지 알아낼 수는 없는 것 같네요. 하지만, 간혹 그 맛이 생각나는 그런 곳은 아닌 것 같습니다. 물론 저에게는 말입니다.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04.12 11:37
    엇 저도 여기 가본적은....없는데
    지나쳐보긴 했다는..^^;;
  • 프로필 사진
    2008.04.12 16:44
    국물이 처음 몇 번 먹을 때는 좋았는데 마지막에는 좀 심심한 것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ㅋ 제가 먹었던 나시고렝은, 짭짤하고 괜찮았는데 단지 막판에 가니 씹기가 좀 힘들었다는 ㅋㅋㅋ 전 한 번 쯤은 더 가볼 듯 하던걸요? ㅋ
  • 프로필 사진
    2008.04.12 17:44
    오리엔탈 스푼은 맛보다 뽀대가 중요할 때 가믄 좋은 곳이었는데.....
    여전히 그 전통(?)을 이어가고 있나 봅니다.....^^
    식당 컨셉이..... 참 좋죠?
  • 프로필 사진
    2008.04.12 21:36
    가로수길에 오리엔탈 스푼 본점이 있어서 가끔 가는데 가격이 좀 비싸죠. ^-^;
    (사실 가로수길 음식 가격은 워낙 다 비싸지만 말이예요..-_-)
    짠이님 글보니까 맛은 본점만 못한 것 같네요.
    혹시 다음에 가실일 있으면 날치알 크림 스파게티나 야끼소바 드셔보세요.
    탕수육 비슷한? 요리도 괜찮아요.
    쌀국수나 국물 음식 보다는 그냥 요리나 면 볶음이 낫더라고요.;;
  • 프로필 사진
    2008.04.13 08:48
    옜날에 오리엔탈에서 알바했었는데요..ㅋㅋ
    지금도 알바중에 저녁에 먹었던 메뉴들이 생각나고 합니다..ㅋ
    쌀국수가 먹다보면 중독성이 있다는것을 느낄수있을듯해요.. 막상 먹을땐 몰랐는데
    집에가서 쌀국수 먹었던 생각하면 입맛이 돌아요..ㅋ
    닭고기요리(까이팟맷 마무엉)이라고 탕수육이랑 비슷한데 맛있습니다
    좀 비싸서글쵸
  • 프로필 사진
    2008.04.13 09:22
    정자동에도 하나 있죠? 맛은 그럭저럭이었던거 같은데.. 나중에 제 블로그에 오리지널 짜죠의 맛을 전해드리겠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4.23 16:11
    위에것 먹어보고 판단하기엔 좀 그런데요!!!! ㅎㅎㅎ
    저두 첨 먹을땐 그저그랬는데 지금은 너무 즐겨먹는음식입니다. 뽀대두 나구.....
    • 프로필 사진
      2008.04.23 16:50 신고
      대부분의 반응이 그렇더군요.. 근데 제가 먹었던 해물탕면은 좀 비추입니다.. ^^ 그냥 쌀국수를 먹던지 아니면 짬뽕을 먹는게 더 좋을 듯 합니다.. ^^
  • 프로필 사진
    2008.04.24 01:04
    그 놈의 오리엔탈스푼 땜에.. 뭐, 음식변태가 되었다고 해야하나. 암튼, 카오랏 카파오. 퍼싸오 이거 사람 쥑입니다. 드시고 나서 속았다고 시비걸기 없기.. =33
    • 프로필 사진
      2008.04.24 07:33 신고
      ^^ 조씨 성을 가지신 분들이 이어서 댓글 잔치를 열어주시는군요.. ^^ 네.. 한번 꼭 먹어보고 평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전 언제든 시비 걸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