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쇼핑은 순간의 선택

스마트 마케팅

by 푸드라이터 2019. 7. 8. 10:01

본문

시장과 백화점 그리고 아케이드라고 불렸던 쇼핑몰(지하상가)의 전성시대가 지나고 인터넷을 기반한 온라인 쇼핑이 물밀듯 쳐들어왔습니다. 매년 전자상거래 규모가 커지고 있다는 리포트가 나오고, 어느덧 집 앞에는 새벽마다 전날 밤에 구매한 식자재가 배달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제는 모든 미디어가 쇼핑이라고 할 정도로 우리의 선택지는 많아졌습니다. TV홈쇼핑 그리고 더 나아가 내 손 위에 백화점이라고 할 수 있는 모바일 쇼핑까지. 선택지는 다양합니다. 어떤 플랫폼을 선택할지도 다양하고, 그 플랫폼에 들어가서 노출되는 다양한 상품에도 선택지의 폭은 넓어졌습니다.

 

그런데 생각해볼 여지가 있습니다. 과연 그런 선택지의 확대가 소비자가 원한 것일까? 아니면 각 분야 사업자들의 고유한 선택일까? 물론 두 가지 모두 적절하게 포함되어 있다고 볼 수 있지만, 소비자는 그런 확대가 오히려 혼란스럽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그런 혼란이 상품을 선택하는 데 도움 되지 않는다는 게 정설이죠. 

 

사람들은 분석할 때 많은 소비자가 다양한 상품을 보길 원한다고 믿지만, 반대로 그 선택지가 일정한 수준을 넘어설 경우 오히려 혼란을 부치기고 구매를 미루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수많은 플랫폼의 선택과 그 플랫폼 내에서의 수많은 상품의 선택지는 현대 소비자에게는 오히려 공해처럼 느껴집니다. 그래서 분석하길 소비자는 선택이 다양하길 원하지만 실제로 물건을 살 때는 제한되길 원한다는 것입니다. 이게 실제 포인트입니다. 이걸 어떻게 만족시킬지? 새로운 쇼핑 플랫폼 혹은 서비스로? 아니면 쇼핑몰의 자체 프로세스로? 아니면 광고/마케팅 단계에서? 아니면 상품을 진열하거나 설득하는 카탈로그 과정에서? 사실 어디에서나 가능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우리는 이 관점을 꾸준하고 진지하게 고민해봐야 합니다. 

 

소비자에 대한 탐구가 바로 사람에 대한 생각이며, 생각하는 자만이 목표를 이룰 수 있습니다.

생각없이 생각하지도 말라는 유명한 격언을 살짝 바꾼다면 다음처럼 바꿀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생각없이 팔지말라!"

'스마트 마케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라이프 리테일 시대  (0) 2019.07.11
온라인 쇼핑몰의 수익성  (0) 2019.07.09
쇼핑은 순간의 선택  (0) 2019.07.08
리테일은 새로운 경험  (0) 2019.07.08
메이커인가? 아이콘인가?  (0) 2019.07.05
기획이라는 업무의 정의  (0) 2019.07.04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