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마시고

오징어회 그리고 오이의 궁합

by 음식문화연구가 푸드라이터 2009. 5. 9.
728x90
오이는 차가운 음식이다. 그래서 얼핏 회와는 잘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느낌. 오이와 궁합이 잘 맞던 음식이 기억나는 것은 자장면이 최고였던 것 같다. 오이 모르시는 분들은 없으실 것 같아 특별히 다른 설명은 필요 없을 것 같다. 그런데 자료를 찾아보던 중 오이에 관한 재미있는 사실을 하나 발견. 오이 원산지가 히말라야란다.^^ 더구나 지금으로부터 3천 년 전부터 재배됐다고 하니 채소로는 전통 어린 가문의 뿌리를 가진 친구이다. 비록 한 해 살이 식물이긴 하지만 말이다. 

예전 신혼 초에는 짠이엄마가 오이를 갈아서 혹은 슬라이스해서 얼굴 마사지를 해주던 생각이 불현듯 난다. 바르기만해도 그렇게 시원했었는데, 그게 속으로 들어가면 속은 또 얼마나 시원해질까? 최근 봄에 살이 듬뿍 오른 조개를 먹으려고 갔던 집에서 오징어회를 시켰더니 거기에 오이가 예쁘게 채가 썰려 함께 등장. 예전에 오징어회만 먹을 때보다 훨씬 감칠맛이 좋았다. 그래서 결론은 오징어회와 오이의 궁합은 찰떡이라는 것. ^^ 



728x90

댓글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