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식21

스시효 앰배서더점 친한 친구의 초대로 다녀온 점심 식사. 유명 호텔 면세점에서 잔뼈가 굵은 친구지만, 우리가 만날 때는 영락없는 철부지 고등학생이다. ^^ 바빠서 못만난 핑계로 지나온 이야기를 나누며 맛난 음식을 함께 했다. 처음 이 집 간판을 보고 깜짝 놀랐다. 장충동 앰배서더 호텔 2층을 올라가니 익숙한 간판이 보인다. 바로 '시스 효'. 친구가 추천한 것은 바로 런치세트. 스시효의 유명세에는 좀 부족한 느낌이었으나, 친구의 우정으로 맛을 뛰어넘어 즐거웠던 자리.함께 했던 메뉴는 은대구구이 정식 무려 58,000원 헉.. 그냥 고급 식재료를 고급지게 요리하니 사실 정서에는 잘 안맞았다.이런 것보다는 그냥 푸짐하게 퍼질러 앉아 국밥이라도 먹을 걸... ^^ 다음에는 그렇게하자고 해야할 듯. 2016. 10. 18.
하와이 와이키키 부근 마루가메제면 하와이에서 맛본 마루가메 우동 작년 12월 한국에도 진출해 화제를 모은 일본 최고의 우동 체인사업자인 마루가메 제면. 일본에서 대대적인 인기를 얻으며 글로벌 점포를 확장하며 승승장구하는 중이라고 합니다. 하와이에도 2011년에 점포를 오픈. 와이키키 해변에서 한블록 들어온 거리에 위치한 하와이 마루가메 우동집을 발견한 것은 우연히 지나가면서 줄을 길게 늘어선 모습을 본 것. 다음날 조금 이른 점심을 먹으려고 도착했는데도 이미 줄이 늘어서 있더군요. 한국에도 진출해 있어 맛을 비교해보고 싶었지만, 아쉽게도 아직 한국에 있는 식당에는 아직 가보지 못했습니다. 시스템은 한국과 똑같더군요. 줄을 서서 카페테리아 음식을 고르듯 우동을 고르고 튀김과 무스비까지 다양하게 준비 되어 있어 선택한 후 마지막에 계산을 하.. 2013. 6. 22.
맛집은 아니다 분당 일식 어선 - 서현 먹자골목 맛집 소개하는 것은 비교적 쉽습니다. 경험에 의해 직관적으로 맛있으면 그 느낌 그대로 설명해주면 되죠. 그러나 맛집이 아닌 곳도 구태여 알려줄 필요가 있을지를 고민해봤습니다. 간혹 내 경험으로 맛집이었던 곳도 다른 사람에게는 아닌 곳이 되는 마당에 맛집이 아닌 곳도 알려줘야할까라는 고민을 살짝 해봤죠. 그리고 식당 혹은 요리에 대한 모든 기준을 단순히 맛집이다.. 아니다로 구분하기도 애매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재판관이 아니고 단순히 제가 느낀 경험상의 느낌을 공유한다는 생각에서 다녀온 곳 중 그다지 느낌이 별로였던 곳도 소개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분당 서현 먹자골목에 위치한 이라는 일식집은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분당 자체가 워낙 일식이 약한 곳입니다. 회집도 그다지 많지 않고 좀.. 2012. 3. 17.
구루메 스시 // 저렴한 가격에 즐기는 정통 스시바 영동시장은 강남에서 느낄 수 있는 흔치 않은 재래시장입니다. 잘 보존했으면 할 정도로 강남에서는 특색있는 곳이죠. 그러나 한편으로는 지나치게 상업적인 가게가 가득한 곳이기도 합니다. 유동인구가 많다 보니 자본력 있는 분들이 큰 규모로 가게를 하면서 재미를 보기도 하죠. 그런 공룡과의 싸움에서도 멋진 가게를 유지하는 곳을 보면 눈물겹고 또 쉐프나 마스터의 노력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오늘 소개할 곳은 영동시장과 어울리지 않는 일본 정통 스시바 입니다. 논현역에서 영동시장으로 내려가다 보면 프로스펙스가 있는데, 그 옆 골목으로 들어가면 오른편에 나무문으로 되어 있는 아담한 구루메 스시가 나옵니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근무했던 쉐프는 지난해 겨울 독립해 구루메 스시를 오픈했다고 합니다. 인상 좋으시고 손.. 2012. 2.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