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마시고

맛집은 아니다 분당 일식 어선 - 서현 먹자골목

by 음식문화연구가 푸드라이터 2012. 3. 17.
맛집 소개하는 것은 비교적 쉽습니다. 경험에 의해 직관적으로 맛있으면 그 느낌 그대로 설명해주면 되죠. 그러나 맛집이 아닌 곳도 구태여 알려줄 필요가 있을지를 고민해봤습니다. 간혹 내 경험으로 맛집이었던 곳도 다른 사람에게는 아닌 곳이 되는 마당에 맛집이 아닌 곳도 알려줘야할까라는 고민을 살짝 해봤죠. 그리고 식당 혹은 요리에 대한 모든 기준을 단순히 맛집이다.. 아니다로 구분하기도 애매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재판관이 아니고 단순히 제가 느낀 경험상의 느낌을 공유한다는 생각에서 다녀온 곳 중 그다지 느낌이 별로였던 곳도 소개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분당 서현 먹자골목에 위치한 <어선>이라는 일식집은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분당 자체가 워낙 일식이 약한 곳입니다. 회집도 그다지 많지 않고 좀 특이한 편이죠. 그런 와중 대형 일식집과 퓨전 일식 그리고 저가형 회집으로 확실히 재편이 되었습니다. 대형 일식집 중 분당에서 나름 유명하다는 곳은 <긴자>와 <어선> 두 곳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미 긴자는 여러차례 소개를 했지만, 단순히 일식이 아닌 가이세끼에 가까운 요리를 하는 곳이 <긴자>입니다. 물론, 정통 가이세끼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나름 비슷하죠. 그에 비해 <어선>은 고급 회집의 느낌이 강합니다. 나오는 요리의 수준도 회와 다양한 요리의 조합으로 구성되죠.














솔직히 어머어마하게 비싼 가격에 비해 서비스나 음식의 질에서 감동을 받지 못했습니다. 모든 것이 평균적인 느낌. 고급 일식집이라면 무언가 자신들만의 간지가 나는 독특함이 있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너무 평범했습니다. 그 평범함에 그 비싼 비용을 내고 먹기는 아닌 듯하더군요. 손님 모시고 갔다가 뻘줌해졌더라는 ㅜ.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