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insky

제주 한라산 영실코스 가을 등산 본문

다니고여행/제주

제주 한라산 영실코스 가을 등산

음식문화연구가 푸드바이터 2008.11.05 02:45
10월의 마지막 밤을 제주에서 보내고 11월 첫 날을 제주에서 맞이했습니다. 얼마나 날이 좋던지, 하늘은 파랗고 공기도 맑고 야자수 같은 나무는 날씨와 함께 어우러져 제주도가 마치 서양 어디쯤인 듯 착각을 일으키게 만들더군요.

이날의 목적지는 한라산 영실코스. 1,100미터 고지에서부터 등산을 시작해 1,700미터 지점의 윗새오름까지 올라가는 등반코스입니다. 총 거리로는 약 6킬로 정도 되는 코스로 사실 요즘같은 날씨에는 그리 부담이 되는 거리는 아닙니다. 그렇다고 아주 얕보아서도 안되죠. ^^

이날 날씨가 정말 좋았습니다.

영실코스 매표소까지는 차로 이동

한라산을 굽이굽이 올라가서

드디어 영실 매표소 인근까지 왔습니다.

원래는 윗세오름에서 백록담까지 갈 수 있지만, 자연보호차원에서 현재는 백록담까지는 올라갈 수 없도록 통제되고 있습니다. 또한 영실코스는 단풍이 드는 가을도 좋고 철쭉이 피는 봄에도 장관을 이룬다고 하더군요.


한라산 영실코스의 시작은 매표소입니다. 굽이굽이 한라산을 올라가다보면 영실코스 주차장이 나오고 매표소가 있습니다. 여기는 등산로입구에 다 수용하지 못하는 차량을 위해 마련된 곳으로 버스는 이 곳에서 모두 하차하거나 주차를 해야 합니다.

차가 많아 매표소 길에 차를 주차했습니다.

매표소에서는 등산로입구까지 가는 차량에게만 주차요금을 받더군요.

우리 일행은 걸어서 올라갔습니다.

주말에는 대부분 오전에 차량이 많이 몰리기 때문에 시간차 공략을 해야합니다. 일찍 가던지 아니면 점심 후 올라가는 것이 좋습니다. 오전 10시부터 12시 사이는 대기 차량이 많아 매표소에서 등산로입구까지 차량으로 이동하려면 등산로입구에서 차량 한 대가 내려와야 아래에서 다시 한 대가 올라갈 수 있습니다.


등산로입구가 있는 영실휴게소 앞

등산로입구에 있던 안내판

등산로 입구의 표지석

영실코스를 자연학습탐방로라고 하더군요.

아름다운 단풍 색상

영실코스 등산로

기암절벽이 인상적이더군요.

절경이 따로 없던 한라산

이날은 차량이 워낙 많아 영실 매표소 옆 길에 주차를 했습니다. 그리고 등산로입구까지 2.5킬로를 걸어 올라갔습니다. 엄밀히 말해 영실 매표소부터 등산이 시작된 것이죠. 그렇게 등산로입구까지 올라가는 길도 단풍이 곱게 물들어 아름다웠습니다. 등산로입구에서 윗세오름까지는 3.6킬로 정도를 더 올라갑니다. 이날은 체력 저하로 역시 윗세오름까지는 오르지 못하고 70% 지점에서 다시 내려와야 했습니다. 역시 일정이 조금 빡빡하니 시간적으로 여유가 없더군요.

드디어 근접 촬영에 성공

다시 내려와서 한 컷 재촬영

하산할 때 찍은 단풍

단풍과 같은 색상의 위험 표지판

처음 가본 한라산은 그야말로 감탄사가 절로 나올 정도로 아름다웠습니다. 다음에는 다른 코스도 꼭 올라가보고 백록담도 보고 싶어지더군요. ^^

제주도에서도 신세를 졌던 사브 컨버터블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아름다운 산행 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1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