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마시고

배양리 두루치기, 별내

728x90

한국인의 입맛은 언제나 자박한

찌개인지 국인지 알게 모르게

김치와 고기가 하모니 되어 있는

그런 수프에 목을 맨다.

일주일에 한 두 번은 먹어줘야

살 수 있는 것처럼

김치와 돼지고기 그리고 자박한 국물

돼지 두루치기도 그런 음식 중 하나

남양주 별내에 손님 미팅을 갔다가

거기서 대접을 받았다.

나름 맛집이라고는 하시는데

사실 조금은 평범한 수준이었다

 

 


이 동네도 주차난이 심한 듯

가게 앞에 약간의 주차 공간이 있어서 다행

 

 

이 집의 메인은 김치찌개 두루치기인듯

국물이 자박한 것은 김치찌개 두루치기이고

국물이 좀 덜한 것이 제육볶음 두루치기인 듯

이날 먹었던 것은 국물이 자박한

김치찌개 두루치기

 

 

 

밥과 반찬, 국 등 모두 셀프 방식으로 운영


 

 

 

 

 

반찬들은 나쁜 편은 아니다

반찬 중에서는 미역 무침이 맛났던 듯

미역국도 나름 괜찮았다

대형 계란말이는 어딜가나 모두 괜찮았는데

여기도 비슷하게 괜찮았다


 

 

 

처음에 나오면 김치가 통으로 나온다

그래서 가위로 직접 잘라야 한다

김치도 자르고, 고기도 먹기 좋게 자르고

그렇게 좀 더 보글보글 끓이면 완성

아주 괜찮은 밥반찬으로 비벼 먹으면

더 맛나는 두루치기

 

그런데 내 입맛으로는 아주 엄청

내 스타일은 아니었다.

뭔가 좀 심심한 느낌이었던 듯

 

[총평]

보통 점수의 평범함 두루치기

실망은 하지 않지만, 임팩트는 없음

자박흔 돼지불백 두루치기가 더 맛날 듯

 

728x90

'먹고마시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샐러드, 판교도서관 앞  (0) 2020.12.05
어느 스타트업의 회식  (0) 2020.12.02
배양리 두루치기, 별내  (0) 2020.11.29
옛마을, 돼지불백과 솥밥  (0) 2020.11.28
현짜장, 동서울대학교  (0) 2020.11.20
응암역 소문난순대국, 복정동  (2) 2020.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