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옛마을, 돼지불백과 솥밥

먹고마시고

by 푸드라이터 2020. 11. 28. 10:35

본문

종로 피맛골이 개발된 이후

종로에서 옛스러운 기분을 느끼는게

쉽지만은 않다.

그래도 아직 종로구청 맞은 편 골목은

개발이 안된 상태.. 그래서 거기서는

낡은 건물에 자리잡은 식당들이 있다.

그 가운데 한 곳을 두 번 가봤는데

모두 괜찮았다.

일단 밥이 맛난데 솥밥으로 나와서 그런듯

 

 


밤에는 주로 고기를 파는 곳인 듯한데

자리들도 많고, 비교적 최근에 자를 잡은 듯

조금 세련된 느낌의 고깃집이다

돼지불백은 2인 이상만 가능하다

 

 

반찬들이 넉넉하게 깔리고

다 맛난데 음.. MSG의 맛이 물씬 ㅋ

그게 안들어가면 맛이 나겠나 싶다

 

 

돼지불백 2인분

익혀 나오는게 아니라

손님 상에서 익혀 먹는 스타일이다

고기도 고짓집이다보니 괜찮다

 

 

밥에서 육기가 흐른다

간만에 밥을 만나게 먹은 듯

보슬보슬.. 아마도 갖지은 밥의 특징

솥밥으로 바로 지어서 나오기에

주문을 하면 약간의 시간이 필요하다

 

 

마지막에는 누룽지로 마무리

김치와 함께 누룽지로 마물하고나면

아주 상쾌하다.

 

[총평]

평범한데, 밥이 맛있어 1점 더 줌

종로 청진동 신삥

그냥 실패 없이 무난함

 

'먹고마시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스타트업의 회식  (0) 2020.12.02
배양리 두루치기, 별내  (0) 2020.11.29
옛마을, 돼지불백과 솥밥  (0) 2020.11.28
현짜장, 동서울대학교  (0) 2020.11.20
응암역 소문난순대국, 복정동  (2) 2020.11.19
좋은생고기정육식당, 방이동  (0) 2020.11.18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