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자연친화적 골프연습장 > 뉴질랜드

세상만사

by 푸드라이터 2010. 5. 1. 20:46

본문

혹시 길을 지나다 거대한 파란색 그물망으로 만들어진 골프연습장을 보신적 있으신가요? 골프 인구가 늘면서 도심과 외곽에는 골프연습장이 많이 생겼습니다. 대부분 높은 철탑에 파란색 그물망을 두르고 있어 마치 동물원 새장을 보는 듯해 은어로는 닭장이라고 부르기도 하죠. 국내 골프연습장은 최첨단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볼이 자동으로 수집되고 각 타석으로 자동 분배되며 자동으로 티에 볼을 올려주는 자동화 시스템이죠. 그런데 뉴질랜드에서 가본 골프연습장은 너무나 자연친화적이었습니다. 좀 심하다 싶을 정도로 말이죠. ㅋㅋ

아내가 자주가는 골프연습장인데, 한국에서는 첨단 연습장을 이용하다가 손으로 볼을 올려놓고 연습을 해야하는 상황이 되니 어색하더군요. 얼마나 넓은지 좌우앞뒤 사방에 그물도 없습니다. 그러니 더 몸에 힘이 들어가고 볼은 더 안나가더군요. ㅋㅋ 아주 신선한 경험이었습니다.

오클랜드 외곽에 있던 골프연습장 전경

볼을 직접 올려놓고 연습을 합니다.

그 어디에도 그물은 없더군요.

그저 주변에는 자연만이 춤을 춥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