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y67

헤이스팅스 석양 그동안 정들었던 헤이스팅스에서의 마지막 석양 집 앞에는 커다란 목장이 있고, 아침에는 양떼가 풀을 뜯고, 저녁에는 말들이 노니는 풍경. 특히 석양이 참 아름답던 헤이스팅스 집.. ^^ 막상 그곳을 떠나보니.. 그곳의 아름다움이 그립군요. 여기 오클랜드는 그저 창 밖으로 집 밖에는 아무것도 보이질 않네요..ㅜ.ㅜ 2009. 1. 9.
2008년 겨울 선언 정말 춥다! 저녁 약속을 위해 사무실에서 도톰한 점퍼 입고 나선 거리. 실제로 한겨울에 비한다면 아무것도 아닌데도 체감 기온은 벌써 한겨울이다. 신호등에서 함께 신호를 기다리던 한 아가씨의 다리가 유난히 추워보이던데.. 결국, 파란불이 들어오자.. 그 아가씨 종종 걸음으로 흰색 선을 넘는다. 역까지 가는 길에는 가을을 추억하기에 충분한 은행잎이 아직도 파닥인다. 가로등은 무심히 그 은행잎을 비추이고... 2008년 겨울은 이렇게 시작한다... 내일은 겨울 점퍼라도 하나 사야겠다. (토양이가 내 단벌 점퍼에 알러지가 있다..ㅜ.ㅜ) 2008. 11. 20.
제주 하늘 제주 땅의 형상은 참으로 독특하다. 그 태생이 너무나 힘들었던 까닭인지는 모르겠지만, 육지에서 평생을 살아온 내가 보기에는 그저 신기할 따름이다. 그렇게 바다까지 이어지는 파노라마같은 땅도 바다를 넘으면 그저 바다가 되고.. 하늘을 넘으면 그저 하늘일 뿐이다.. 2008. 11. 11.
제주 바다와 하늘을 잇는 등대 사진을 찍는 대부분의 아마추어는 [우연]을 가장 좋아하죠. 어쩌다보니 잘 나온 사진.. 그 사진의 실력은 바로 [우연]입니다. 하지만, 사진을 조금씩 알아가다보면 사진기나 필름도 중요하지만 사진을 만들어내는 가장 큰 힘은 [빛]이라는 것을 알게 되죠. 전 개인적으로 사진을 [빛]의 예술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일찍이 브뤠송 선상님께서는 [찰라]의 예술이라고 하셨지만 제가 볼때는 [빛]이 사진의 99%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그런 면에서 자주 가본 곳의 사진을 아무래도 처음 가본 곳보다는 더 잘 찍을 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 해가 뜨고 지는 위치.. 그리고 그 빛의 힘과 역할 항상 있는 피사체와 빛의 관계를 잘 알아야만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기 때문이죠. 제주도 서귀포 해안도로는 낯에 사진 찍기에 .. 2008. 11.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