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음4

레드와인 같은 막걸리, 붉은 원숭이 시음 세상 모든 것은 알고 먹는 것과 모르고 먹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다. 모르고 먹을 때는 사실 이것 저것 따질 것이 없다. 그냥 먹는다. 그 행위 외에는 특별히 가치를 찾을 수가 없다. 그런데 알고 먹는 것은 좀 다르다. 모르고 먹는 행위가 먹방 수준이라고 알고 먹는 것은 일종의 미식회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잘난척하자는건 아니고, 요즘 그저 많이 먹는게 주목받는 세태를 조금이나마 극복해보자는 노력이라고 봐주시면 고맙겠다. 하여간 막걸리와 전통주는 내가 알고 먹으려고 노력하는 특별한 분야 중 하나이다. 모르고 먹으면 그냥 술일뿐인데 알고 먹으면 그게 약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 바로 술샘이라는 술도가에서 만들어낸 붉은 원숭이라는 프리미엄 막걸리에서도 여지없이 증명된다. 보통이 막걸리는 쌀이나 밀에 누룩을.. 2020. 10. 1.
전통주를 맛보다(1), 왕주 (대윤가야곡주조) 처음 왕주를 접했을 때는 종묘대제와 명성왕후 등 이름에 걸맞는 후광을 느꼈습니다. 종묘대제는 조선시대의 역대 왕과 왕비를 기리는 왕가의 제사로 당시로 해석하자면 국가를 대표하는 제사였죠. 그 제사에서 제주로 사용된 것이 바로 왕주입니다. 이번에 처음 먹어봤는데 왕주라는 이름에 걸맞는 품격이 느껴지는 맛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되네요. 이미 조선시대에는 왕에게 진상이 되던 술이었다고 합니다. 들리는 이야기(검증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조선의 조선의 마지막 국모인 명성왕후의 친정에서 빚은 가양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당시에는 여주에서 빚어서 진상을 해왔는데 지금은 물좋고 땅좋은 논산에서 만들고 있다고 합니다. 논산지역 지하 150미터 암반수로 만들어 물이 일단 좋고, 지역에서 나오는 쌀을 이용해 깔끔한 맛을 자랑.. 2020. 4. 1.
'맥주에도 한정판이 있다!' - 맥스 MAX 스페셜 호프 2009 맥주에 한정판이 있다? 전 처음 봤습니다. 겉포장은 맥스(MAX)지만, 디자인이 다르더군요. 캔 상단에 도장처럼 찍혀 있는 이라는 마크. 왠지 빨리 먹어봐야겠다는 충동이 일더군요. ㅋㅋ 보통 맥주 캔과는 달리 캔에 이런저런 정보가 많이 프린트 되어 있었습니다. 무언가 특별한 것이 있는 맥스(MAX)이기에 이렇게 별도로 내놓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번에 출시된 하이트맥주 한정판매 맥스 스페셜은 100% 보리맥주라는 맥스의 느낌을 얼마나 살려줄지 궁금했습니다. 캔에 프린트 되어 있는 뉴질랜드 청정지역에서 올해 첫 수확했다는 넬슨 소빈 호프를 사용했다는 것도 입맛을 당기더군요. 사실 넬슨 소빈 호프가 어떤 것인지 잘 몰랐습니다. 그래서 이 글을 쓰면서 검색을 해보니 답이 나오더군요. 넬슨 소빈 호프.. 2009. 7. 18.
카스 2X 이거 맥주 맞나? 이건 좀 아닌 것 같다. 카스2X 지나치게 가벼운 맛과 풍미, 2.9도의 저알코올이 오히려 약점 드디어 카스에서 신제품이 나왔다. 그전 신제품인 카스레몬은 그나마 먹을 만 했지만, 이번에 나온 카스 2X는 이거 원.. 이걸 맥주라고 해야 할지 고민이 될 정도. 카스 2X에 대한 아무런 정보 없이 사놓고 냉장고에서 최대한 시원하게 보관을 했다. 드디어 저녁 식사를 하며 맛있게 맥주를 먹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카스 2X를 꺼내 맛을 보는 순간. 이게 뭐냐! 보통 마시는 물하고 그다지 차이가 없다는 느낌이 들었다. 집에서는 탄산수를 먹기에 정말 큰 차이를 못 느낄 정도. 이상해서 캔 뒤를 보니 허걱 알코올 도수가 2.9도라고 적혀 있다. 솔직히 나같이 술을 잘 못 하는 사람에게도 2.9도는 좀 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맛도 그랬다. 보통.. 2009. 5.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