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판교

(10)
홍어맛집, 지안이네집, 서판교 홍어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아직도 그렇습니다. 홍어만은 어떻게해도 익숙해지지 않네요. 그래서 도전욕구가 일어나기도 합니다. 홍어삼합과 막걸리는 우리를 한국사람이라고 확실하게 각인해주는 한국인의 음식 중 하나입니다. 어느나라나 그런 고약한 음식은 꼭 하나씩 있는데, 우리에게는 홍어가 있죠. 서판교에 홍어맛집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급 모임이 결성 되었습니다. 그 위치는 바로 지안이네집 소개를 받은 곳은 바로 지안이네집 서판교에서 아니 판교, 분당권에서 홍어를 가장 잘 하는 집이라는 소문입니다 건물의 반지하로 가게는 아주 소박합니다 메뉴도 아주 분위기만큼 소박하죠 주로 홍어류가 메인입니다. 홍어삼합, 홍어회, 홍어찜, 홍어무침 그리고 홍어애탕까지 라인업은 직이네요 일단, 이날 먹은 것은 홍어삼합부터 시작을 했..
락빈칼국수, 서판교 칼국수 잘 하는 집들이 꽤 많다 그리고 한국인의 솔푸드 정도에 올라 있으니 사람들이 많이 먹기도 한다 그리고 칼국수도 종류도 많아졌다 어렸을 때 처음 접했던 것은 바로 명동칼국수였다 고기육수에 마늘 냄새 폴폴나는 김치가 그때는 몰랐지만 은근 중독성이 있었다 당시 명동에 식구들이 외식을 나가면 단골로 들리던 곳이 바로 명동칼국수였다 그런데 어른이 되니 입맛도 변했다 요즘은 멸치육수에 내놓는 칼국수가 좋다 그 최고봉이 오늘 소개할 락빈칼국수이다 여기는 닭, 멸치, 매생이 칼국수가 전문 그 중에서 나는 주로 멸치 칼국수를 먹는다 다니는 교회 주변이어서 예배 후에는 거의 여기서 교인들과 같이 칼국수를 먹는다 당연히 나는 멸치 칼국수 락빈칼국수라는 곳이 여러곳이 있는데 다른 지점에 가봤는데 이 맛이 아니어서 깜놀..
락빈칼국수, 서판교 칼국수는 한국인의 솔푸드 수준은 되는듯 꾸준하게 입에서 땡겨지는 음식이공 가슴에 남아 마치 연료처럼 조금씩 소모된다 그러다가 어느날 그 연료를 다 쓰면 보충을 하기 위해 발길이 닫는 곳 또, 언제는 연료가 채 닳기도 전에 만땅을 위해 주유소에 들리는 것처럼 찾아가는 곳.. 그곳이 바로 락빈칼국수이다 락빈칼국수 여러곳에 있는데 그 중에서 단연 서판교에 있는 락빈칼국수가 단연 TOP이라고 생각한다 서비스도, 맛도 희안한게 같은 프랜차이즈인데 맛에 차이가 난다는 것이 신기할 따름이다 락빈칼국수는 칼국수 라인업이 단촐하다 닭칼국수 (보통/매운) 멸치칼국수 매생이칼국수 (계절) 콩국수 대충 이런 라인업이다 그중에서 최애 메뉴는 멸치칼국수이다 위에 보이는 맑은 멸치육수 칼국수 국물이 시원하고 깔끔하다 여기에 이 집..
들깨수제비와 장비빔국수, 운중동 외식이 다반사다 현대인의 어쩔 수 없는 선택이기도 하다 그래도 가급적 좋은 음식을 찾는게 좋다 이날은 이상하게 들깨가 들어간 것이 먹고 잡다 선택할 메뉴가 별로 없기는한데 그 중에서 떠오른 것이 들깨수제비 원래는 들깨칼국수인줄 알고 갔더니 들깨수제비가 있었다 위치는 판교도서관 앞 먹자골목 어디쯤 장비빔국수와 굴국밥보쌈이라고 다소 상호치고는 좀 길다 보통은 굴국밥집이라고들 부른다 브랜딩 차원에서 이런 상호가 좋은지는 모르겠다 별로 크게 도움이 안될 것 같은데 하여간 이 상호로 꽤 오래 장사를 하는 것보면 사람들에게 나쁜 인상을 준 것 같지는 않다 반찬들은 김치류가 전부다 보아하니 사입하는 반찬이다 솔직히 김치가 훌륭하지는 않다 그런데 담아내는 정성은 좋다 이게 바로 들깨 수제비다 꽤 걸죽하고 맛이 깊은 느..
더브릭 109.2 운중동 카페 지난번에 이어 운중동 맛집 골목 연타 청계산손두부에서 맛난 두부전골과 만두를 먹고 주차장 뒤로 가면 붉은 벽돌로 만든 예쁜 빌딩이 하나 보인다 그 빌딩 1층에 더브릭 109.2라는 묘한 카페가 있다 갔던 날은 비와 바람이 엄청 오고 불던 때였다 비바람이 워낙 많이 와서 건물 외관은 찍지 못했다 그런데 윗층은 살림집으로 사는 것 같고 1층을 카페로 이용하는데 정말 멋졌다 낮에 오면 아주 좋을 듯하다 아주머니(?)들 취향인 듯 아기자기한데 약간의 레트로 느낌이 물씬 풍긴다 막상 가보니 젊은 층보다는 연배가 있는 분들이 많다 정면에 보이는 우리창은 폴딩도어로 되어 있어서 출입이 자유로운데 밖은 자연과 맞닿아 있어서 외부 테이블에서 먹으면 나름 운치가 있을 듯하다 일단 음료의 가격대는 조금 비싸다 위치도 그렇고..
청계산손두부, 운중동 한국학연구소 부근 운중동 먹자골목 여기 나름 이 동네에서 아니 부근에서는 꽤 유명하다 맛집들이 모여 있어서 점심, 저녁으로 많이 붐비는 곳이다 청계산손두부는 골목 초입에 있는데 꽤 오랜시간 한 자리에 터를 잡고 나름 단골도 많은 곳이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하오개로 372 전화 0507-1400-3033 (가게 주차장 아주 넓은 편) 여기의 메인은 손두부 전골요리다 두부는 여기 주인장의 둘째 아드님이 매일 손수 만든다 어디서 납품받는 두부가 아니다 보니 맛도 깔끔하고, 한결같다는 장점이 있다 일단 전골요리를 주문하면 손두부 한 모가 등장 순수하게 먹어보고, 간장 살짝 찍어 먹어보면 맛이 참 좋다 두부의 담백함이 다른 데서 먹어 볼 수 없는 그런 맛이다 이 모양새를 보면, 손두부라는 것이 확실히 보인다 맛도..
괜찮은 안주, 방아깐 포차, 판교도서관 맛집 이집은 그야말로 포차스럽다.전어를 처음 먹었는데 정말 놀랍게 맛났다는 뭐. 생긴건 요래 아주 소박하다그런데 주변에서 꽤 잘되는 눈치자리 얻기가 쉽지 않다 신기하게 맛집이라는데나오는 반찬은 별반 감흥이 없다이 집은 반찬으로 승부하지 않고본론으로 승부수를 던지는 집이다. 요게 뼈 있는 전어 되시겠다요렇게 뼈가 씹히도록 썰어내는게 바로 뼈 있는 전어그런데 우리 팀 중 이 뼈를 치아 때문에못 먹는 분이 있어살로만 전어도 주문 요게 바로 살로만 전어부드러운 전어의 기름진 맛이 죽인다.그리고 이어진 전어구이집난간 며느리도 돌아온다는 망칙한 수식어를 가진 음식이다. 머리부터 꼬리까지 막 먹을 수 있어 좋다.전어구이는 아주 고소함의 극강을 보여준다. 살로만 전어에 화룡점정을 안겨줄 무침 추가전어와 이 무침을 같이 먹으..
수제 햄버거, 마나비, 서판교 워낙 수제버거를 좋아하는 나.아들과 함께 모처럼 토요일 브런치를 수제버거로 해결동네 앞에 마침 괜찮은 집이 있어 소개합니다. "마나비 Manbi" 홈메이드 카페라는 컨셉을 가진 곳으로 빵도 비교적 제 입에 잘 맞는 편인데 최근에는 수제버거를 먹어보고는 홀딱 반했죠 특히 육식을 가급적 피하는 아내는 이곳에서 새우버거를 먹는데 괜찮은 아이템 같습니다.물론 고기에 환장하는 저와 아들은 맛난 패티가들어간 버거를 먹죠. 이날은 생맥주에 버거를 그것도 점심 다 되어서리그런데 나름 괜찮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