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유기농 샴페인을 맛보다!

먹고마시고

by 음식문화연구가 푸드라이터 2008. 9. 24. 01:00

본문

최근 중국발 분유 사태 이후 더욱 먹을거리에 대한 관심이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이런 경향은 소득 수준이 향상될 수록 더욱 가속화 될 것은 불보듯 뻔한 사실이죠. 이제  단순히 입을 즐겁게 해주는 맛을 찾던 트랜드도 미식이라는 한 차원 높은 철학으로 정리될 날도 머지 않은 것 같습니다.

지난번 뉴질랜드를 방문했을 때, 짠이의 아토피 때문에 늘 유기농을 고르는 짠이모와 함께 유니농 가게에 들렀습니다. 그런데 제 눈에는 한 쪽 구석에는 유기농 와인들이 유독 빛을 발하고 있더군요. 그 앞에서 침을 흘리고 있었더니 짠이모가 한 병 권해주어 재빨리 집어든 것이 바로 [유기농 샴페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은 쌉쌀하면서 은근히 올라오던 유기농 샴페인

유기농으로 재배한 배와 역시 유기농으로 채집한 꿀을 넣었다는 진한 엘로우 색상의 샴페인. 마치 꿀물 같아서 보기에도 달아보이더군요. 알콜도수도 8%가 넘어 그 맛이 실로 궁금했었죠. 근데 병을 따면서 조금 의아했습니다. 마개가 플라스틱. ㅋㅋ 역시 프랑스 샴페인이 아니면 본래의 맛을 느낄 수 없는가라는 아쉬움이 남더군요. 맛은 역시 유기농답게 쌉쌀하면서 강한 맛. 금방 알콜 기운이 올라오더군요. ^^ 가격도 약 15,000원 정도했는데 맛은 아쉬웠습니다. 모에샹동에 길들여진 탓일까요..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09.24 09:21
    미국넘들이..
    예전엔 '맛있으면 유기농이 아니다'라고 했는데..
    요즘엔 '유기농도 맛없으면 안먹는다'로 바뀌고 있다더군요..^^
    • 프로필 사진
      거기도 유기농 와인 좀 들여놔.. ^^ 있는데 못본겨?.. ^^
    • 프로필 사진
      2008.09.25 09:24
      유기농 와인은 한때 바람타고 10여종까지 늘렸더랬는데..
      워낙 매출효율이 안나서리..
      지금은 1~2 종 정도만 남아 있다네요..
      샤또 비죠겟, 샤또 모니쵸..
      그나마 모니쵸는 없는 점포도 많다는군요..쩝
  • 프로필 사진
    2008.09.24 11:04
    먹거리의 안전지대를 지키는게
    참 쉽지않은 시대입니다
    귀국하셨군요^^..
    아..요즘 엠파스에서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습니다
    만약 이렇게 샥 사라지면 저 많은 자료들은...
    기분 참 않좋네요
    정말 둥지를 옮겨야 될지....ㅜㅜ
  • 프로필 사진
    2008.09.24 16:27
    저도 유기농에 길들여지고 싶어요~
    아~~ 일본 유기농 제품 너무 비싸서리...
    건강을 생각하기엔 너무 먼 유기농~
    어여어여 유기농 먹는 그날까정~~
    아자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