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추석, 가장 멀리 날아간 사나이

다니고여행/뉴질랜드

by 푸드라이터 2007. 9. 21. 20:44

본문

약 12시간의 비행 끝에 뉴질랜드의 오클랜드에 도착했습니다.
물론 거기서도 또 1시간은 국내선을 타고 이동해야하는 거리
밤을 거의 꼬박 세웠습니다. 불행히도 옆 줄에 간난아이가 있어서,
밤 세도록 울더군요...ㅜ.ㅜ 같이 속으로 울었습니다..
제발 잠 좀 자자고...ㅜ.ㅜ

비몽사몽 중에 오클랜드에 내려 가방 찾고... 입국수속을 했습니다. 
뉴질랜드는 음식과 식물 그리고 농수축산물에 대한 검역이
전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나라입니다.

근데, 짐 칸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나원... 제 옷가방에 고추장
폭탄이 하나 떨어졌더군요. 물론 다른 가방들에도 마찬가지고요...
제발 짐 좀 잘 싸시지..ㅜ.ㅜ

물론 저도 짠이 주려고 고추장, 된장, 쌈장 그리고 무말랭이를 가져왔기에
세관에 검역신고를 했고... 별도의 검역창구에서 검역을 했습니다.
바코드가 찍혀있는 패킹된 가공 식품은 왠만하면 다 통관이 되지만
소시지나 과일, 꿀 등등 몇가지는 심하게 통제한다고 합니다. 그 검역창구 전에
노란색 쓰레기통이 있는데 거기에 버리지 않으면 벌금 200불 바로 현장에서
고스란히 맞아야 합니다...

한국인이 많아서 그런지.. 무말랭이를 유심히 보던 검역관 아가씨가..
김치 아니냐고 하더군요.. 아.. 순간 머리가 복잡해집니다.. 무말랭이를 설명할까?
아니지.. 나도 바보가 아닌데.. ㅋㅋ 오케이 했더니 각 가방에 통관 스카치 테이프를
쫙.. 길게 붙여주더군요.. ^^

무사히 오클랜드 공항을 나왔지만... 헐헐 다시 국내선을 열나가 달려갔습니다.
대한항공이 연착을 하는 덕에 뉴질랜드 국내선 시간이 빠듯해졌죠..
결국 우여곡절 끝에 국내선 청사로 직접 달려가 보딩하고 짐보내고.. 간신히
프로펠러로 가는 국내선 비행기로 옮겨탈 수 있었습니다.

약 13시간의 비행... 뉴질랜드의 네피어라는 작은 중규모 도시의 공항.
마치 버스 터미널 같이 앙증맞은 공항에 내리니 사랑스런 아내가 나와 있더군요.
근 3개월만의 재회.. ^^ 영화찍는건 아니지만 한번 힘차게 안아주고.. ^^

익숙하지 않은 오른쪽 운전석에 올라타 능숙하게 운전하는 아내를 보며
웬지 대견하기도 하고 한편 옆에 없어주니 미안하기도 하고...
또 오랜만에 보니... 정말 반갑기도 하고... 가끔은 이별도 좋은 약이 될 수 있다는
진리를 가슴 깊이 느끼는 순간이었습니다.. ^^

뉴질랜드에 대한 첫 인상은.. 와우.. 그저 풍경이 그림이고 사진이더군요...
뭐.. 이런 나라가 있나 싶습니다.. 하늘에서 내려보니 오직 산과 목초지만이
보이고.. 아파트나.. 그 흔한 굴뚝 하나 보기 힘들더군요...

정말이지 해가 서쪽에서 뜨는 나라가 맞기는 한가 봅니다...
이번 추석을 맞아 가족을 향해 가장 멀리까지 간 사람이 제가 아닌가 싶네요.. ^^

모두들 즐거운 추석들 보내시길...

사진은 모두 Panasonic LX2로 찍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그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7.09.21 20:48 신고
    비행기에서 하늘 사진 찍기 힘들더군요.. 고도가 높으면 창의 상태가 얼어붙어 사진을 찍기도 힘들고 말이죠.. 정말 멋진 사진 찍으시는 분들은 대단하신 내공이라고 결론 내렸습니다.. ^^
  • 프로필 사진
    2007.09.21 22:24
    즐거운 추석 보내고 오십시오~~
    • 프로필 사진
      2007.09.21 22:49 신고
      네.. 이사님도 추석 잘 보내시길.. ^^ 이거 원 맨입으로 인사드리게 되었네요.. ^^

      지금 시간이 1시 49분입니다.. 서울과 3시간 시차인데.. 영 잠이 오질 않아 오늘 슈퍼에서 산 와인 거의 바닥을 보내요.. ^^
  • 프로필 사진
    2007.09.21 23:05
    와~ 가족들 만나러 가셨군요 ^^
    오랜만에 재회에 정말 반가우셨겠어요.. 다른 사람들보다 더 알찬 추석연휴가 되시겠네요.
    (덧붙일 필요 없겠지만) 즐거운 추석 되세요 ^^
  • 프로필 사진
    2007.09.22 00:40
    와!!..오붓한 시간 보내세요..ㅎㅎ
  • 프로필 사진
    2007.09.22 00:48
    호주로 신혼여행 갔었는데.. 거기도 검역이 상당하더군요. 지인의 부탁으로 마른오징어를 가져갔었는데.. 설명하자니 참 난감했습니다 ㅎㅎ
    오클랜드.. 이름만 들어도 참 설레이는 곳이네요. 짧지만 가족들하고 알차게 보내다 오시길 기원합니다^^
    해피 추석 되시구요^^
  • 프로필 사진
    2007.09.22 01:25
    흣. 저도 비행기에 몸담아보고 싶어요.
  • 프로필 사진
    2007.09.24 00:49
    일본갔을 적엔 운전해 본 적 없고..
    시드니에서 잠깐 해봤더랬는데 영 적응 안되더만요..ㅋ
    바로 오른쪽 운전대 적응해버리신 형수님 원츄!!!
    • 프로필 사진
      2007.09.24 05:43 신고
      ^^ 저도 드뎌 성공했습니다.
      나라마다 교통 시스템이 조금씩 다른데 핵심만 이해하니 할만하더군요.. 그런데 늘 조심해야 합니다. 습관이 언제 뛰어나올지 몰라서 말이죠...ㅋㅋ
  • 프로필 사진
    2007.09.25 05:46
    추석, 정말 멀리 가셨군요? 짠이랑 잘 지내시기 바랍니다. 거기는 남반구에서도 같은 보름달이겠지요? 달에 비춰보면 모두들 보입니다. ㅎㅎ
    • 프로필 사진
      2007.09.25 06:10 신고
      신부님 안녕하세요.. ^^
      신부님도 고국에서는 저만큼이나 멀리서 추석을 보내시네요.. 가족분 모두 추석의 기쁨 함께 하시길.. ^^

      참.. 그리고 여기는 이상하게 반달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