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잠실] Little Italy - 샐러드가 일품인 피자 하우스

먹고마시고

by 푸드라이터 2006. 7. 27. 00:01

본문

728x90
어린 시절에는 자장면 이외에 별다른 외식꺼리가 없었다. 그러다가 언젠가부터 양념치킨이란 것이 프랜차이즈로 돌기 시작하더니.. (ㅋㅋ 확실히 자장면은 프랜차이즈가 없었다..) 지겹게 치킨만 먹었던 기억이 난다. 그 사이 치킨 브랜드도 죽었다 살았다를 반복하는 사이, 햄버거라는 녀석이 자리를 확실히 잡더니 정크푸드인지도 모르고 왠지 서구적인 이미지에 먹고 있으면 뭔가 업되는 느낌 하나로 그 느끼한 햄버거를 또 무지하게 먹어댔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햄버거가 막 니끼해질 무렵 우리들의 눈에는 피자집들이 하나둘 들어오기 시작했다.. 물론 모두 프랜차이즈로 패스트푸드에 가까운 질 낮은 피자들이었지만 역시 몽매한 국민들은 그런 미국식 저질 피자를 이번에도 아주 서구적인 스타일로 열심히 먹어줬다. 그렇게 한국의 외식문화는 만개했다.

하지만 IMF는 우리들에게 많은 변화를 강요했다. 소득수준이 높아가던 어느날 당한 위기의 순간은 안타깝게도 새로운 경제의 재편보다는 기존 경제적 기득권을 강화시키는 방향으로 흘렀고...(어..이거 음식 비평이 아닌 갑자기 경제 비평이.. 빨리 방향을 선회해야겠다..ㅋㅋ) 사회는 양극으로 아니 좀 더 순화된 의미에서 다양화가 본격적으로 사회의 구석구석을 물들여가기 시작했다.

그 여파를 받은 것 중 하나가 서구 정크푸드에 대한 올바른 시각과 대안이었다. 패스트푸드에 대한 올바른 비평들이 속속 일반인들을 의식화 시켜가기 시작했다. 사람 입으로 들어가는 음식이 얼마나 중요한지 비로서 깨닫게 되었던 것. 결국 느끼한 피자도 좀 더 깔끔하면서 건강한 피자로 대전환이 시작되었다. 물론 거기에 불을 지른 것은 다름아닌 '웰빙'...

너무 서론이 길긴했지만 꼭 언젠가 한번 우리들의 먹거리 변천사를 한번 생각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이렇게 어설프게 나마.. 잠깐 풀어봤지만 역시 아무런 조사없이 생각나는데로 쓰려니.. 좀 힘이든다.. 오늘 소개할 음식은 피자다. 원형의 납작한 빵반죽 위에 올리브 기름, 토마토 소스, 치즈 그리고 다양한 수많은 재료를 올려 오븐에 구워먹는 피자. 앞에서 말한 것처럼 기존의 피자들은 대부분 느끼하다는게 중론이다. 미국식 피자의 전통이라고 해야할까?


728x90

관련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