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ooklog

나의 묘비명은 과연?

728x90

 

최근 프레이밍이라는 책을 보다가

영국의 극작가 버나드 쇼의 묘비명을 보게 되었다.

최종학력 국민학교 아니 초등학교 졸업인 그가

위대한 드라마 작가가 되어 노벨 문학상(1925년)을

타는 등 그의 삶 자체는 작가로 손색없는 길이었을 듯하다.

그런데도 그의 마지막 묘비명은 참으로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아마 나도 마지막 숨을 몰아쉬는 순간

이런 생각을 하게 되지 않을까 싶을 정도

"우물쭈물하다 이렇게 될 줄 알았지"

 

 

728x90

'Book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짜뉴스와 인지부조화  (0) 2020.12.26
절제의 성공학  (0) 2020.12.26
나의 묘비명은 과연?  (0) 2020.12.16
이미지와 현실의 관계  (0) 2020.11.27
리듬 김상운 지음  (0) 2020.11.23
이미지와 현실  (0) 2020.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