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마시고

등나무토종순대국, 천호동

by 음식문화연구가 푸드라이터 2020. 12. 15.
728x90

여기는 증말 찐맛집이다.

상업성이라고는 일개가 없다.

그냥 할머니급 아주머니가 소일처럼 욕심없이 운영하신다.

소문을 듣고 후배와 함께 방문했는데

첫 방문에 와..하고 감탄이 나왔다.

수육도 아주 먹을만하고, 순대국도 일품이다.

거기에 직접 담근 반찬류와 김치가 최고다.


 

가격이 엄청 착하다.

예전 집창촌 부근인데

위치는 엄청 골목안으로 들어온다.

아마 초행길이면 밤이면 찾기도 쉽지 않을 듯

하여간 어렵게 후배의 초대로 방문하는 첫길이

재미있었다. 간만에 골목안에 있는 허름한 가정집인데

알고보니 거기가 등나무토종순대국집이었다.

순대국이 6천원이다.

우와.. 세상에 서울 시내에 6천원 순대국이 있단다.

 

 

반찬들이 쭉 나오는데

하나같이 그냥 집 반찬 같은 녀석들이다.

김치 비슷한 종류로 쫙 깔리고

거기에 양념없는 순수한 깻잎이 나온다.

된장은 색이 짙은 토종된장으로

직접 집에서 담그신 것이라고 한다.

이 가운데 압권은 파김치였다.

도대체 몇번을 리필 해먹었는지 모르겠다. ㅋ


 

 

정말 예술이었던 파김치

이건 정말 아주 제대로입니다.

 

 

음 깍두기는 내 입맛에는 안맞았음

 

 

여기에 양파와 고추를 찍어 먹는데 아.. 맛나다

이거 계속 생각나는 찐한 된장 맛

새우젓과 청양고추를 한개씩 집어서

수육 위에 올려 먹으면 예술!


 

이게 수육 소자입니다.

살은 살대로 지방은 지방대로

냄새 일도 없고, 고소함이 깊습니다.

특히 새우젓과의 궁합이 좋고

파김치도 엄청 잘 어울립니다.

 

 

원래 순대국은 고기만을 선호해서

이날도 여전히 고기만으로 주문을 했다.

이상하게 물에 빠진 고기는 기막히게 먹는데

물에 빠진 순대는 영 자신이 없다 ㅜ.ㅜ

 

이 집은 그냥 나만 알고 가고 싶다.

그냥 할머니도 재료 떨어지면 장사를 마치신다.

추운 겨울날, 따뜻하게 정을 나누며

소주 한 잔에 수육 하나 먹고

순대국으로 해장하면 딱인 집이다.

 

 

[총평]

아마 최초의 별다섯개

고급스럽거나 깔끔한 집은 아니다

허름하고 자리도 불편하다

하지만, 정성과 속임없이 음식을 만들고

내시는 주인장의 마음이 별다섯을 주고도 남는다.

이 가격을 아직도 받으시고

소주, 맥주, 막걸리가 3천원

음료수는 없으니 사다 먹으라고 하실 정도다

욕심보다는 좋아서 하시는 일 같다는 생각.

너무나 감사할 일이다.

 

 

728x90

'먹고마시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골손만두, 진건읍  (0) 2020.12.17
등나무토종순대국, 천호동  (0) 2020.12.15
우동 땅콩아이스크림  (0) 2020.12.13
오샐러드, 판교도서관 앞  (0) 2020.12.05
어느 스타트업의 회식  (0) 2020.12.02
배양리 두루치기, 별내  (0) 2020.11.2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