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insky

두손칼국수, 보쌈과 칼국수를 함께 본문

먹고마시고

두손칼국수, 보쌈과 칼국수를 함께

음식문화연구가 푸드바이터 2020. 2. 6. 00:00

인천 검안동에 업무차 방문했다. 점심을 못먹어 늦게 식당을 찾는데 공장지대라 그런지 식당이 몰려 있지는 않고 드문드문 보인다. 검색을 하는데도 잘 나오지 않는다. 그러다가 지나가는 길에서 만난 두손칼국수 간판. 무언가 굉장히 색달랐다. 작은 간판에 손칼국수 + 보쌈 + 흑미밥이 무려 7천원. 무조건 들어가서 맛보기로 결정! 

 

막상 들어가보니 분위기는 더 요상하다. 올드한 가구에 휘갈려쓴 듯한 글씨. 그리고 알 수 없는 메뉴의 조합. 흑미소주와 흑미동동주가 있다. 아쉽게도 이날은 미팅을 앞두고 있어서 술을 먹지는 못했지만 무척 궁금했다. 다음에는 꼭 흑미소주와 흑미동동주에 보쌈 한쌈 해야할 것 같다. 

 

세트 메뉴를 주문했다. 보쌈과 손칼국수 과연 어떤 모습일까? 무척 궁금해진다. 보통 바지락 칼국수나 팥칼국수를 좋아하는 입장에서 여기 손칼국수는 과연 무엇일지? 거기에 보쌈이 과연 어울릴지가 궁금했다. 위 사진에 보이는 착한가격업소라는 상장같은 것이 눈에 확 띈다. 그 밑에는 주인장 부부의 자격증도 보이고 바리스타 공부도 하신 듯. 하여간 독특한 주인장 부부인 듯하다. 

 

보쌈을 잘 만드셨는데 뭔가 다른 향과 느낌이다. 무언가 두손칼국수만의 비법인 듯한데 개인적으로는 맛도 향도 조금 과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장식도 소스도 이상하게 내 취향은 아니었던 것 같다. 약간 보쌈계의 하드코어같은 느낌이다. 일반 보쌈이 지리한 느낌이라면 이건 임팩트가 강하다. 

 

국물이 걸쭉한 손칼국수가 나왔다. 이것도 일반적인 손칼국수와는 좀 다르다. 음.. 육수의 베이스가 이것저것 조합을 하신 것 같은데 조금 튀는 맛이라고나할까? 나쁘지는 않은데 나처럼 바지락칼국수를 선호하는 사람이라면 좀 걸쭉하다고 느낄 것 같다. 하여간 거기 분위기처럼 음식도 무척 독특했다. 역시 음식은 보편적인 음식도 있을 수 있지만, 만드는 사람의 의식과 철학 그리고 솜씨가 담아내는 맛의 개성도 무척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맛있고, 안 맛있고의 문제가 아니다. 그 음식에 담은 그 분의 철학이 궁금해지니 일단 이 음식들은 모두 성공한 것이 아닌가 싶다. 

 

김치도 개성이 강하다. 하여간 이 집은 나중에 꼭 다시한번 가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마음잡고 맛난 동동주와 보쌈 한번 같이 먹어야겠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