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마시고

두손칼국수, 보쌈과 칼국수를 함께

by 음식문화연구가 푸드라이터 2020. 2. 6.

인천 검안동에 업무차 방문했다. 점심을 못먹어 늦게 식당을 찾는데 공장지대라 그런지 식당이 몰려 있지는 않고 드문드문 보인다. 검색을 하는데도 잘 나오지 않는다. 그러다가 지나가는 길에서 만난 두손칼국수 간판. 무언가 굉장히 색달랐다. 작은 간판에 손칼국수 + 보쌈 + 흑미밥이 무려 7천원. 무조건 들어가서 맛보기로 결정! 

 

막상 들어가보니 분위기는 더 요상하다. 올드한 가구에 휘갈려쓴 듯한 글씨. 그리고 알 수 없는 메뉴의 조합. 흑미소주와 흑미동동주가 있다. 아쉽게도 이날은 미팅을 앞두고 있어서 술을 먹지는 못했지만 무척 궁금했다. 다음에는 꼭 흑미소주와 흑미동동주에 보쌈 한쌈 해야할 것 같다. 

 

세트 메뉴를 주문했다. 보쌈과 손칼국수 과연 어떤 모습일까? 무척 궁금해진다. 보통 바지락 칼국수나 팥칼국수를 좋아하는 입장에서 여기 손칼국수는 과연 무엇일지? 거기에 보쌈이 과연 어울릴지가 궁금했다. 위 사진에 보이는 착한가격업소라는 상장같은 것이 눈에 확 띈다. 그 밑에는 주인장 부부의 자격증도 보이고 바리스타 공부도 하신 듯. 하여간 독특한 주인장 부부인 듯하다. 

 

보쌈을 잘 만드셨는데 뭔가 다른 향과 느낌이다. 무언가 두손칼국수만의 비법인 듯한데 개인적으로는 맛도 향도 조금 과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장식도 소스도 이상하게 내 취향은 아니었던 것 같다. 약간 보쌈계의 하드코어같은 느낌이다. 일반 보쌈이 지리한 느낌이라면 이건 임팩트가 강하다. 

 

국물이 걸쭉한 손칼국수가 나왔다. 이것도 일반적인 손칼국수와는 좀 다르다. 음.. 육수의 베이스가 이것저것 조합을 하신 것 같은데 조금 튀는 맛이라고나할까? 나쁘지는 않은데 나처럼 바지락칼국수를 선호하는 사람이라면 좀 걸쭉하다고 느낄 것 같다. 하여간 거기 분위기처럼 음식도 무척 독특했다. 역시 음식은 보편적인 음식도 있을 수 있지만, 만드는 사람의 의식과 철학 그리고 솜씨가 담아내는 맛의 개성도 무척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맛있고, 안 맛있고의 문제가 아니다. 그 음식에 담은 그 분의 철학이 궁금해지니 일단 이 음식들은 모두 성공한 것이 아닌가 싶다. 

 

김치도 개성이 강하다. 하여간 이 집은 나중에 꼭 다시한번 가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마음잡고 맛난 동동주와 보쌈 한번 같이 먹어야겠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