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퀸스타운 맛집, 미나미 샤브샤브

먹고마시고

by 푸드라이터 2011. 1. 1. 01:46

본문

외국 여행 중에도 반드시 한식을 먹어야 되는 분들이 있습니다. 이런 분들 장기 해외 여행하시기 정말 힘들죠. 기본적으로 여행을 좋아하는 DNA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아무거나 잘 먹습니다. 음식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향신료. 사실 이것 때문에 외국에서 먹는 음식이 힘든 경우가 많죠. 그런데 다행스럽게도 몇몇 나라의 몇몇 음식을 제외하고 그렇게 어려운 음식은 없습니다. 뉴질랜드도 특별히 뉴질랜드 음식이라고 하기에는 민망할 정도로 자체 음식문화라는 것이 없습니다. 유럽에서 들어온 선조의 영향을 받아 영국과 비슷한 음식이 대부분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지만, 영국 음식 그다지 맛있지 않습니다. 그러다보니 역설적으로 쉐프가 많이 탄생하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퀸스타운에도 다국적 음식점이 즐비합니다. 이미 아들 녀석은 서구화된 음식문화에 익숙해서인지 김치나 한국 음식을 찾지는 않더군요. 이날도 저녁을 위해 퀸스타운 시내를 어슬렁거리는 중 따끈한 국물있는 우동을 먹을 수 있다는 이유 하나로 일식집 선택. 이름하여 미나니였습니다. 그런데 들어가보고는 조금 놀랬습니다. 해외에서 느끼는 한국 음식점은 조금 세련되지 못한 느낌인데 일본 음식점은 깔끔하면서 현지에 잘 적응한 모습을 보여 부럽기 그지없더군요. 이집도 그랬습니다. 그런 이유 때문이지 현지인 손님도 많더군요. 그에 비해 한국식당은 한국 단체 관광객이나 들어와야 붐비는 것 같았습니다.

퀸스타운의 일식집 미나미 전경

퀸스타운에 있는 여러 일식집 중 한 곳인 미나미에는 다양한 메뉴가 있습니다. 그 중에서 따끈한 국물이 있는 것을 먹고 싶어 샤브샤브를 선택하고 추가로 튀김을 주문했습니다. 새우와 버섯을 튀김으로 주는데 정말 맛있더군요. 잠시후 커다란 전골 그릇이 나오고 휴대용 가스레인지가 등장. 땅콩과 간장소스를 주고 육질 좋은 고기도 함께 나오더군요. 잠시후 보글보글 끓어 넘치는 전골 냄비 뚜껑을 열어보니 그 안에는 다양한 채소와 맛있는 우동이 들어 있었습니다. 이내 고기를 넣어 익혀 먹는데 담백하고 맛있었습니다. 역시 한국인에게는 따끈한 국물이 어필하는 듯합니다.

품질 좋은 튀김

땅콩소스와 간장소스도 함께 먹어줍니다.

맛있는 샤브샤브로 재탄생하기 위해 고생하는 전골 냄비

맛있는 샤브샤브 완성

자.. 이렇게 먹습니다. ^^

가격은 조금 비싸지만, 먹을만한 퀄리티였습니다. 일본의 개별 여행객들은 돈부리나 작은 스테이크 + 채소 같은 단품을 시켜 먹더군요. 비교적 저렴한 편이고 아주 맛나보였습니다. ^^ 위치는 퀸스타운 부둣가 부근에 있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