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피하 비치 Piha Beach, 뉴질랜드에서 가장 위험한 해변

다니고여행/뉴질랜드

by 음식문화연구가 푸드라이터 2010. 4. 29. 15:05

본문

혹시 영화 피아노를 기억하시나요? 바닷가 모래사장에 어울리지 않는 피아노가 덜렁 놓여 있던 그 영화 말입니다. 영화를 본 나도 잘 기억 나지는 않지만 그래도 그 영화 포스터 만큼은 아직도 기억이 생생합니다. 해변과 피아노.. ^^ 뉴질랜드 여행 중 영화 피아노의 무대가 된 피하 비치(Piha Beach)를 찾았습니다. 오클랜드 서해안에 위치한 피하 비치는 파도가 위험하기로 소문난 곳이죠. 지난 10년간 무려 1416명이 구조되었고 사망자도 많다고 합니다. 아쉽게도 이 부분에서는 1위를 차지한 셈이죠. 한국인도 희생을 당했다고 하더군요. 바위에서 낚시를 하다가 커다란 파도에 휩쓸려가기도 하고 서핑하다가 사라지기도 한답니다.

영화 피아노의 무대였던 피하 비치

그런 피하 비치를 찾아가는 길도 무척 복잡했습니다. 지도를 보며 찾아갔지만 뉴질랜드 지명이 워낙 토속 언어가 많아 읽기조차 힘든 경우가 많죠. 피하 비치까지 가는 길도 참 좋습니다. 구불구불 길 찾기는 어렵지만, 마지막에 등장하는 큰 산 하나를 넘을 때가 특히 좋죠. 산 정상쯤에서는 오클랜드 동해안이 보이고, 산을 넘어가면 오클랜드 서해안이 내려다 보이는 모습은 장관입니다.

산이 끝날 무렵 길 좌측에 전망대가 나오고 그곳에서 피하 비치를 한 눈에 내려볼 수 있는데 그 모습이 아주 장관입니다. 해변에 우뚝 솟은 사자 바위가 아주 인상적이죠. 길을 따라 내려가면 피하 비치는 두곳으로 나뉘는데 저희 가족은 왼쪽에 있는 피하 비치로 들어갔습니다.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보니 작은 가게 앞에 사람들이 바글바글합니다. 피시앤칩스와 샌드위치, 햄버거 같은 것을 파는 가게더군요. 피시앤칩스를 사서 점심 겸해서 모래사장에 앉아 오순도순 먹었습니다. 생선튀김은 아내가 냉동식품이라고 하던데 나름 맛있더군요. 감자는 좀 퍽퍽했습니다. ^^

전망대에서 바라본 피하 비치 전경

유명한 사자 바위

해변 입구에 서 있는 안내판

해변 앞에 있는 가게에서 피시앤칩스를 구입

뒤편에 보이는 바위 넘어가 낚시 포인트

물이 빠지니 바위 중간중간에서 재미있게 놀 수 있더군요.

그렇게 배를 불리고 본격적인 피하 비치 탐험에 나섰습니다. 서해안 물은 찬 편입니다. 잠수복 비슷하게 생긴 전신 수영복이 없으면 물에 들어가기가 조금 난감하죠. 그래서 해변 옆에 있는 바위에서 물이 조금 빠진 틈을 노려 아이와 물놀이를 했습니다. 새우와 각종 물고기도 잡았다가 놔주며 재미있게 놀았죠. 피하 비치는 바람이 많고 파도가 아주 쎕니다. 그런데도 뉴질랜드 사람은 아주 편하게 놀더군요. 특히 낚시 포인트가 유명하다는데 파도가 몰아치는 바위 위에서의 낚시는 조심해야한답니다. 뉴질랜드 북섬에서 꼭 가봐야할만한 포인트 피하 비치였습니다.

Piha Beach from Jee Sang Yun on Vimeo.

이건 작은 사자 바위쯤 되려나?

해변에서 맛본 생선튀김

요것은 감자칩

해변이 내려다보이는 산에는 산장과 별장 천지

물 색깔이 아주 무섭습니다.

단단한 바위 절벽, 모래와 작은 돌이 단단하게 굳었더군요.

멀리서 바라본 사자 바위

짠이 손에 잡힌 새우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4.29 23:01
    위험한 바다치고는 너무 예쁘네요. ^^
    하늘은 또 왜 저리 맑은지..
    눈이 시원해지는 풍경이네요.
    저도 저기 가면 저런 사진 찍을 수 있는걸까요?
  • 프로필 사진
    2010.05.08 12:42
    비오는 날 피하비치가다가 꼬불꼬불한 도로에서 차가 핑~돌아서 죽을뻔했던 기억이 있네요 ㅎ
    추울때 가서 였는지 비치에 사람이 하나도 없었는데,,그래도 참..이뻤죠.
    생생하게 동영상까지 올려주시고 ㅋ 추억에 잠기게 해주셔서 감사해요^^
    • 프로필 사진
      뉴질랜드 도로가 전체적으로 비가 오면 상당히 미끄럽습니다. 그래서 비오면 감속운행이 필수죠.. 아마도 아스팔트가 재활용하는 물질이기 때문에 우리의 도로 사정과는 좀 다른 듯해요. ^^ 저희 집사람도 한번 길에서 핑 돌았던 적이 있었죠.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