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샤브샤브

(8)
백합샤브샤브로 유명한 너와집 (경기도 광주) 처음 이집을 갔던 것이 꽤 오래전이다. 깔끔한 백합의 맛이 인상적이었던 곳, 최근 분당 언저리에 비슷한 이름의 집이 생겨 그곳도 다녀왔지만 원조 너와집의 스타일과는 완전히 달랐다. 그래서 더욱 이 집이 생각 났다는.. 이집은 간단하다. 맑은 백합탕 같은 국물이 우러나오도록 백합은 한소쿠리 끓여 내오고 거기서 백합만 건져 먹는다. 이후 버섯과 채소를 샤브샤브 형태로 그 백합 국물에 먹은 후 죽까지 먹으면 끝. 다 먹고 나도 고기 먹은 것처럼 부담이 없다는 것이 최고의 장점인 듯. 백합을 해감하는 특별함이 이 광주에 있는 너와집만의 장점인 듯 싶다.
퀸스타운 맛집, 미나미 샤브샤브 외국 여행 중에도 반드시 한식을 먹어야 되는 분들이 있습니다. 이런 분들 장기 해외 여행하시기 정말 힘들죠. 기본적으로 여행을 좋아하는 DNA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아무거나 잘 먹습니다. 음식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향신료. 사실 이것 때문에 외국에서 먹는 음식이 힘든 경우가 많죠. 그런데 다행스럽게도 몇몇 나라의 몇몇 음식을 제외하고 그렇게 어려운 음식은 없습니다. 뉴질랜드도 특별히 뉴질랜드 음식이라고 하기에는 민망할 정도로 자체 음식문화라는 것이 없습니다. 유럽에서 들어온 선조의 영향을 받아 영국과 비슷한 음식이 대부분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지만, 영국 음식 그다지 맛있지 않습니다. 그러다보니 역설적으로 쉐프가 많이 탄생하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퀸스타운에도 다국적 음식점이 즐비합..
여름 별미 서대회 덮밥 > 남도여수 올여름은 예년보다 햇볕이 유독 따갑네요. 자외선 지수도 높은 것 같고, 한낮에는 걸어다니기도 힘들 정도로 햇살이 강합니다. 점심 무렵 미팅이 끝나고 즐겨 찾는 식당인 남도여수(삼성동)까지 가는 동안 장어구이집이 자꾸 눈에 보이더군요. 장어가 유혹을 했지만, 점심으로 먹기에는 난해해서 패스. 결국, 남도여수에서 여름 메뉴로 새롭게 시작했다는 여수의 여름 별미 서대회 덮밥을 주문했습니다.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주변에서 일하는 형님에게 전화를 드렸더만 허걱.. 내 바로 뒷자리에서 전화를 받으시더군요. 우왕.. 반가워라.. ^^ 서로 동행이 있어 반가운 인사를 했네요… 정말 희한했습니다. ㅋㅋ 그런데 그 형님이 여름 음식이라며 접시에 무언가를 바리바리 담아 주시는데 헉! 식당까지 오면서 수차례 지나쳤던 바로 장..
샤브샤브 맛있는 집, 분당 화수목 국내 음식점이 수요대비 130% 정도 공급되고 있다는 관련 분야 전문가 코멘트를 듣고 왜? 음식점이 망하는지 그리고 왜? 모두 장사한다고 하면 먹는 장사를 시작하는지 알겠더군요. 일본이 90% 수준인 것과 비교해보면 국내 음식점 비즈니스가 얼마나 치열한지를 아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가족 모임을 하면 집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는 경우는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그만큼 사람들의 먹는 철학도 바뀌는 와중이라고 생각됩니다. 우리 가족도 예외일 수는 없죠. 많은 식구가 모이면 그 음식을 다 누가 장만할 것인가? 결국, 선택은 외식입니다. 처제들이 많은 관계로 이번에 찾은 식당은 상당히 여성적인 인테리어에 남성적인 음식을 파는 곳이었습니다. 업소명도 재미있는 샤브샤브를 전문으로 하는 집인데 상당히 깔끔하..
너와집 백합 샤브샤브 _ 광주 맛집 뉴질랜드 이야기만 너무하니 제 블로그에서 버터 냄새가 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좀 깔끔하게 입가심을 해줄 음식 하나 소개드리겠습니다. 이 집의 메인은 바로 샤브샤브입니다. 워낙 샤브샤브 잘하는 집들이 많으니 어디 명함을 내밀까 싶으시겠지만, 이 집 독특한 맛이 있습니다. 또한 소재도 아주 특이합니다. 크고 맑으며 청아해 보이는 '백합조개'라는 것입니다. 워낙 비싸서 집에서는 잘 먹지 않죠. 기껏해야 모시조개 정도면 아주 훌륭한데 백합이라니 이야기를 듣고는 가고 싶어서 노래를 불렀더니, 어느 날 드디어 기회가 왔습니다. 위치는 성남공단에서 광주로 빠지는 언덕을 넘어 왼편에 GS칼텍스 주유소가 나오고 바로 그 뒤편에 '너와집 백합 샤브샤브'가 있습니다. 밤에 찾아가면 깜박하고 놓치겠더군요. 이 날도..
[송파 맛집] 깔끔한 샤브샤브 해물말 최근 잠실은 재개발 이후 새롭게 입주하는 아파트 단지들 땜에 분위가 무르익고 있습니다. 교통은 더욱 악화되겠지만 주변에서 장사하시는 분들과 병원하시는 분들은 한껏 고무되는 분위기입니다. ^^ 최근 의사의 간곡한 부탁(?)이 있어서 섭취하는 것에 대해 신경을 쓰려고 노력 중입니다. 물론 아직 자율적 통제가 쉽지 않아 고생을 하고 있긴 하지만 그래도 가급적 고기를 줄이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나름 음식 조절을 하다보니 좀 허기 지는 오후가 많습니다. 이 날도 무척 허기가 지더군요. 그래서 배부르게 먹어도 될만한 것을 찾았는데 샤브샤브를 추천받았습니다. 예전부터 봐둔 곳이 있어 바로 출발! 신천역에서 석촌호수 쪽으로 오다보면 잠실3동 파출소 앞 4거리가 나옵니다. 그 사거리에서 삼전동 방향으로 우회전을 ..
[방배 맛집] 도노도노 샤브샤브 이곳은 가본지 몇 달은 된 것 같군요. 저는 처음 가본 곳이고 후배들의 추천으로 갔는데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샤브샤브를 즐길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일단 돼지고기 샤브샤브라는게 한가지 특징이라면 특징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 사람 당 하나의 차림이 나오는데 먹기 좋게 잘 배려된 세팅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물론 샤브샤브 전체적인 퀄리티는 육수와 고기 그리고 채소의 신선함에 좌우가 되겠지만, 정말 비싼 곳이야 당연히 좋은 재료를 사용하고 맛도 있겠지만 서민들을 위해 저렴함을 유지해주는 이런 집도 고마운 것 같습니다. 보통 샤브샤브 집처럼 자리에는 육수가 올라오고 각종 채소가 먼저 제공됩니다. 채소를 살짝 익혀 먹으면서 고기도 같이 먹어주는 센스. 음.. 맛은 웬만했습니다. 나쁘지 않았다고 표현하는..
[송파 맛집] 어바웃 샤브 - 괜찮은 샤브샤브 최근에 먹어본 음식 중 괜찮은 곳을 발견했습니다. 신천 먹자골목에 위치한 '어바웃 샤브'가 바로 그곳입니다. 샤브샤브의 특징은 간단하죠. 일단 육수를 끓여가면서 각종 재료를 뜨거운 육수에 살짝 익혀먹는게 샤브샤브의 전부입니다. 샤브샤브도 참 여러가지가 있죠. 중국식으로 아주 매운 육수에 각종 재료를 익혀먹는 것도 있고 한국에서 발전한 맑은 육수에 익혀먹는 것. 또 최근에는 일인용 육수에 익혀먹는 서비스도 나오고 태국식은 수끼라고도 하죠.. ^^ 어바웃은 마치 중국식을 우리식으로 조금 변형한 듯 한 느낌이었습니다. 신천역 4번 출구로 나와 먹자골목으로 계속 들어오면 퍼스트편의점이라고 왼편에 보일겁니다. 그 골목으로 들어서면 바로 어바웃 샤브 매장이 보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밝은 초록색으로 컬러 아이덴티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