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마시고

[송파 맛집] 깔끔한 샤브샤브 해물말

by 음식문화연구가 푸드라이터 2007. 8. 10.
최근 잠실은 재개발 이후 새롭게 입주하는 아파트 단지들 땜에 분위가 무르익고 있습니다. 교통은 더욱 악화되겠지만 주변에서 장사하시는 분들과 병원하시는 분들은 한껏 고무되는 분위기입니다. ^^

최근 의사의 간곡한 부탁(?)이 있어서 섭취하는 것에 대해 신경을 쓰려고 노력 중입니다. 물론 아직 자율적 통제가 쉽지 않아 고생을 하고 있긴 하지만 그래도 가급적 고기를 줄이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나름 음식 조절을 하다보니 좀 허기 지는 오후가 많습니다. 이 날도 무척 허기가 지더군요. 그래서 배부르게 먹어도 될만한 것을 찾았는데 샤브샤브를 추천받았습니다. 예전부터 봐둔 곳이 있어 바로 출발!

신천역에서 석촌호수 쪽으로 오다보면 잠실3동 파출소 앞 4거리가 나옵니다. 그 사거리에서 삼전동 방향으로 우회전을 하면 바로 오른편에 해물말이라는 샤브샤브 전문집이 있습니다. 다녀와본 분과 동행이었기에 편한 마음으로 들어가 자리를 잡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로변에 있으니 찾기는 쉽습니다.

가격은 뭐 아주 쎄지도 않고 그렇다고 허접스럽지도 않더군요. 저녁으로 먹을 만한 것은 두가지 정도가 있습니다. 해물 8가지와 각종 채소 그리고 고기가 나오는 웰빙해물 샤브샤브(1인분 15,000원) 그리고 해물의 퀄리티가 다른 생생한 놈들만으로 구성되는 생생해물 샤브샤브(1인분 27,000원)입니다. 물론 웰빙으로 먹었죠. 생생은 감히 지출하기가 겁이 나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아있는 해물을 준다는 생생 해물 샤브샤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마 저렴한 웰빙 해물 샤브샤브

주문을 하고나니 일사천리로 먹거리가 쫙 깔립니다. 이 집은 세가지 소스가 제공되는데 약감 매콤한 붉은 소스와 달짝한 참깨소스 그리고 와사비가 들어간 간장소스입니다. 이 집은 매콤함 소스가 경쟁력이 있습니다. 다른 소스들에 비해 훨씬 맛나더군요. 그리고 소스 담는 그릇이 너무 예쁜 것 같더군요. 물론 예쁜만큼 실용성은 좀 떨어집니다. 참 또 하나 이 집에서 마음에 들었던 점은 일단 다른 곳들 처럼 가스불을 쓰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솔직히 가스불을 쓰게 되면 여름에는 더 덮게 느껴지고 열기가 바로 전해져서 좀 짜증날때도 있죠. 그런데 이 집은 전기로 하더군요. 불이 직접 느껴지지 않아서 아주 편한 느낌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치와 샐러드 기본 반찬이 조금 아쉽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쁘지만 실용적이지는 못한 소스 종지

한가지 아쉬운 점은 기본으로 깔리는 반찬이 좀 부실하지 않나 싶습니다. 가격에 비해 말이죠 종류가 많을 필요는 없지만 무언가 특징적인게 있으면 좋으련만 전체적으로 샤브샤브와는 발란스가 잘 않맞는 반찬으로 세팅이 된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야채를 넣고 익혀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글..보글... ^^

먼저 육수가 끓기 시작하면 바로 야채를 넣고 보글보글 국물을 좀 내는 것처럼 끓이고 이후 야채들이 익어갈 즈음 고기를 넣어 야채와 함께 건져 먹습니다. (나원 결국 또 붉은 색 고기를 먹었네요..ㅜ.ㅜ) 이상하게 샤브샤브를 먹으면 야채를 많이 먹는 것 같습니다. 결국 야채는 추가해 더 먹었습니다. 이후 해산물을 넣고 잘 익힌 후 건져 먹습니다. 역시 조금 아쉬웠던 것은 해산물에 낙지과가 너무 많더군요. 쭈꾸미와 아주 작은 꼴뚜기까지 있는데 솔직히 그 녀석들이 해물의 절반은 차지하는 것 같습니다. 그냥 채소와 고기까지가 훨씬 좋지 않았나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앗.. 여기도 고기가.. ㅜ.ㅜ 어쩔 수 없이 다량의 야채와 함께 먹었습니다...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물은 주로 조개와 낙지로 구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먹었습니다..

그렇게 다 먹고나면 그 다음으로는 국수를 삶아줍니다. 그런데 요기서 아쉬운 점 하나. 국수가 나오는데 보아하니 좀 물기가 없이 말라보이더군요. 특히 만두는 더 그래보였습니다. 만약 그렇지 않았는데 그렇게 보였다면 정말 문제가 있구요. 또 진짜 그런거였다면 더더 정말 문제가 있는 것이겠죠. 일단 양은 얼마 되지 않습니다. 퍼주는데로 먹고나니 이번에는 죽을 끓입니다. ㅋㅋ 죽까지 다 받아먹고는 배를 튕기며 가게를 나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수와 만두인데 좀 말라보이지 않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건 죽을 끓일 재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차로 국수 먹어주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죽을 끓인 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죽을 먹어주었습니다.. ^^ 끝

역시 이 날도 과식을 했습니다. 그리고 약 먹었습니다. 에고.. 참 먹는거 참기가 왜 이리도 힘든지.. ㅜ.ㅜ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