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하와이 빅아일랜드에서 맛본 수제 햄버거

다니고여행/하와이

by 푸드라이터 2013. 8. 15. 09:51

본문

하와이 빅아일랜드에서 만난 시골 맛집 햄버거 - 코하라(KOHALA)

 

하와이 메인 섬인 오아후에서 일주일의 일정을 마친 후 오전 비행기를 타고 빅아일랜드로 향했습니다. 약 40-50분 정도 날아간 것 같은데 아주 작은 비행장에 착륙해 트랙을 걸어 내려오니 바로 게이트가 있어 밖으로 나가게 되더군요. 밖으로 나와 렌트카를 빌려야 하는데 별다르게 예약은 하지 않았습니다. 성수기가 아니어서 다행히 가격도 차량도 괜찮더군요. 빅아일랜드는 공항에서 나와 렌터카를 이용하려면 렌터카 전용 셔틀버스를 타야합니다. 렌터카 셔틀이 수시로 운행을 하는데 자신이 빌리고자 하는 렌터카의 셔틀을 타야 한다는 점 ^^ 워낙 시스템이 잘 되어 있어 빌려서 네비게이션 켜고 가면 어디든지 오케이. 특히 빅아일랜드는 섬 전체를 순환하는 도로를 중심으로 하기에 운전도 크게 어렵지 않습니다. 


호텔에 여장을 풀고 나와 멋진 풍경을 보며 드라이브를 하던 중 잠깐 작은 길로 접어 들었는데 그만 아차하고 길을 놓쳤습니다. 결국 U턴해 돌아오는데 작은 상가가 유독 눈에 들어왔습니다. 적당한 시장기가 돌고 있어 주차를 하고 바로 들어간 곳이 수제 햄버거 집 KOHALA. 가게는 허름했지만 나름 깔끔하더군요. 방금 튀긴 타고의 신선한 맛과 적당한 패티로 맛의 발란스를 잡은 수제 햄버거 모두 맛있게 먹었습니다. 시골 인심도 넉넉하고 멀리 동양에서 온 가족들에게 덕담도 해주는 시골 인심. 이건 전세계 어느 시골을 가나 모두 똑 같은 것 같네요. ^^ 아르바이트 하는 학생이 주문받고 무한정 찍어내는 햄버거와는 완전히 다른 맛입니다.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