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자연산돌굴, 구옥천 생태 (방이동)

먹고마시고

by 푸드라이터 2010. 4. 20. 22:30

본문

모든 음식에는 제철이 있습니다. 그 반대로 모든 음식에는 먹지 말아야 하는 철도 있죠. 조개류를 참 좋아하는데 조개는 봄과 여름에는 될 수 있으면 피합니다. 이유는 봄에는 '마비성 조개독'이 나오고, 여름에는 부패가 쉽기 때문이죠. 그런데 방이동에 있는 구옥천 생태에 생태탕을 먹으러 갔다가 수조에 있는 커다란 자연산돌굴을 보고는 아무 생각이 없어졌습니다. 잠시 후 테이블 위에는 자연산돌굴이 달랑 올라와 있더군요. 소주 한 병과 함께 말입니다. ㅜ.ㅜ

그런데 이번 자연산돌굴 리뷰는 조금 비관적입니다. 어른 손만한 자연산돌굴. 메뉴판에 있는 가격이 무려 3만원. 굴 한 접시에 3만원이면 도대체 몇 개를 주는걸까? 궁금해하면서 다가오는 접시를 보니 어째 좀 가볍다 싶습니다. 허걱! 달랑 4개. 무려 굴 하나가 7천 5백원 한다는 말쌈. 정말 비싸죠. 굴 하나가 웬만한 사람 한 끼 식사라니... 조금 난감해지더군요. 이렇게 호사스러운 음식을 먹을 정도는 아니기 때문이죠.

구옥천 생태의 자연산돌굴, 3만원

하지만, 상에 올라온 것을 물릴 수도 없었습니다. 이미 다 뚜껑을 따고, 큰 굴을 3등분 해서 나오기 때문이죠. 그런데 생각보다 싱싱하거나 굴 특유의 향과 맛이 그렇게 강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양식굴보다 향과 맛이 좀 떨어지는게 아닌가 싶더군요. 아무래도 나이가 한 살 더 먹으니 맛에 대해 좀 더 민감해진 것도 있지만, 하여간 거금을 투자해 먹을만한 맛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방이동에 있는 구옥천 생태는 제가 자주 가는 생태탕 집이고 이미 다른 블로그에도 이 집을 맛집으로 소개했지만, 자연산돌굴만은 조금 권하기 어려울 듯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방이2동 | 구옥천생태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