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콜릿4

시로이고이비토파크 정원 풍경 / 삿포로 / 홋카이도 눈의 도시에 알맞는 컨셉을 가진 시로이고이토 초콜릿 공장 그 공장을 하나의 관광상품으로 만든 아이디어가 깔끔하다. 물건도 팔고, 입장료도 챙기는 일석이조의 관광 마케팅. 일본 관광객도 많지만, 특히 중국 관광객이 최근 일본에도 넘치는 듯 그래도 홋카이도는 뭐니뭐니해도 겨울에 가봐야 진정한 의미를 알 수 있다. 건물 안의 아기자기함처럼 건물 밖도 예쁜 정원으로 만들었다. 작지만 이것저것 구경할 것이 많다. 특히 눈이 소복하게 내린 풍경 넘어로 저녁이 찾아오는 모습은 한폭의 그림 같다... 오늘이 중복인데 이 그림 보고 있으려니 조금은 시원해지는구나.. ^^ 건물벽에는 요리사 인형이 매 시간 정각마다 난타 비슷한 공연을 한다. 공원에 어스름 밤이 다가오면 불이 하나둘켜진다. 크리스마스가 지난지는 한참이지만,.. 2012. 7. 28.
시로이고이비토 파크 / 하얀 연인 _ 삿포로 초콜릿 공장 일본 홋카이도 최대 도시 삿포로에는 맛있는 후식이 많습니다. 그중에서도 달콤한 초콜릿은 입에서 살살 녹죠. 하얀 연인이라고 해석되는 시로이고이비토(白い恋人) 그 공장을 탐방 루트로 만들어 여행 코스로 개방하고 있습니다. 삿포로 시내에서 지하철을 타고 도보로 15분 정도 걸어가면 될 정도의 거리 한 겨울에 다녀와서 길을 걷기 쉽지 않았지만, 그래도 다녀올만큼 좋더군요. ^^ 사실 별 것은 없는데 새로운 느낌 우리나라에서 파는 쿠쿠다스 같은 초콜릿의 달콤함.. 한가지 단점이라면 이곳이 단체 관광 코스로 되어 있어.. 타이밍을 잘 못 맞추면 사람에 치입니다. ㅜ.ㅜ 여기까지가 시로이고이비또 파크 실내였고 다음번에는 예쁜 정원이 있는 실외파크를 소개하겠습니다. 2012. 7. 22.
발렌타인 초콜릿, 쌉싸름한 기억 워낙 어렸을 때부터 연애기질이 없다보니 발렌타인 초콜릿을 받아본 기억이 없다. 아마 처음 발렌타인 초콜릿을 받았던 것이.. 1학년에서 2학년 넘어갈 때.. 친구의 시골인 파로호로 놀러가던 날. 어머님이 가방에 넣어주셨던 초콜릿. ^^ 그 이후 한참을 흘러 .. 회사에서 형식적으로 주는 여사원들의 초콜릿을 받아봤고.. 짠이엄마에게는 거의 받아본 기억이 없고.. (잘했음.. ^^) 처재들이 직접 초콜릿이 만들어준게 하마 한번쯤인 듯. 2009년은 그래도 잊기 힘든 해가 될 듯하다. 사랑하는 후배의 아내가 보내준 초콜릿 다발과.. 그냥 아무 조건없이 모 회사의 홍보담당자께서 보내주신 초콜릿. ^^ 이 정도면 나에게는 거의 기념비적인 해가 될 듯. 휴.. 이 글 쓰면서도 초콜릿을 먹고 있는데 .. 살짝 기분이 .. 2009. 2. 13.
발렌타인데이, 초콜릿 그리고 기억들 솔직히 믿으실지는 모르지만... 짠이아빠는 40여년을 살아오면서 발렌타인 초코릿을 단 한차례도 제대로 받아본 역사가 없습니다.. 그래서 늘 기억에는 발렌타인데이에 남들 초콜릿 먹느라고 정신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나원 워낙 후배들에게 인기는 좋았지만... 음 막상 중요한 날에는 다들 사라지고 없더군요..ㅋㅋ 처음 발렌타인 초콜릿을 받은 것은 대학 1년을 마친 2월이었던 것 같습니다. 친구들과 강원도 파로호로 엠티를 가는데 어머님이 가방에 넣어주신 초콜릿... ^^ 그리고 희안하게 발렌타인데이에는 여자가 없더군요... ㅜ.ㅜ 혹시 어머님이 그 때 마법을 거셨나?.. ^^ 그리고 짠이엄마는 워낙 이런 것에 무덤덤해서 기대도 하지 않고... ㅋㅋ 결혼 다음해인가? 여섯명의 처제들이 힘을 모아... 커다란 .. 2007. 2.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