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솥밥

(2)
옛마을, 돼지불백과 솥밥 종로 피맛골이 개발된 이후 종로에서 옛스러운 기분을 느끼는게 쉽지만은 않다. 그래도 아직 종로구청 맞은 편 골목은 개발이 안된 상태.. 그래서 거기서는 낡은 건물에 자리잡은 식당들이 있다. 그 가운데 한 곳을 두 번 가봤는데 모두 괜찮았다. 일단 밥이 맛난데 솥밥으로 나와서 그런듯 밤에는 주로 고기를 파는 곳인 듯한데 자리들도 많고, 비교적 최근에 자를 잡은 듯 조금 세련된 느낌의 고깃집이다 돼지불백은 2인 이상만 가능하다 반찬들이 넉넉하게 깔리고 다 맛난데 음.. MSG의 맛이 물씬 ㅋ 그게 안들어가면 맛이 나겠나 싶다 돼지불백 2인분 익혀 나오는게 아니라 손님 상에서 익혀 먹는 스타일이다 고기도 고짓집이다보니 괜찮다 밥에서 육기가 흐른다 간만에 밥을 만나게 먹은 듯 보슬보슬.. 아마도 갖지은 밥의 특..
모랑해물솥밥, 종로 막걸리를 맛나게 먹을 수 있는 집의 조건은? 안주가 막걸리와 궁합이 잘 맞아야한다는 것. 그런데 분위기는.. 이상하게 막걸리하면 우중충한 분위기만을 생각하지만, 그것도 우리술에 대한 선입견 중 하나일뿐 이제 막걸리는 좀 더 모던해질 필요는 있을 듯 종로에 있는 모랑이라는 원래는 밥집 여기에서 막걸리는 먹으니 좋다. 모던한 느낌의 실내 분위기에 궁합 좋은 안주까지 직장인들의 저녁은 늘 모호하다 밥을 먹어야할지, 술을 먹어야할지 아니면 둘 다해야할지 이날은 막걸리라는 밥과 저녁을 함께 했다 해물솥밥집이라는 컨셉인데 눈에 들어온건 꼬막이었다. 일단, 메뉴판을 천천히 살펴보자. 오호 솥밥이 무척 괜찮아 보인다. 하지만 이날은 모두들 꼬막에 꽂힌듯 먼저 꼬막무침을 주문하고 막걸리와 함께 솥밭도 하나 같이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