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만사338

투사부 vs. 광식이 지난주까지 주말도 정신없었는데.. 이번주는 그나마 조금 여유가 생겼습니다. 금요일 밤에 사실 젤 여유롭죠.. ^^ 그래서 조용히 온 식구들 다 잠들고 뭘할까.. 생각하다가.. 결국 영화로 결론 지었습니다... 그리고 선택한 영화가 바로 이 두편... '투사부일체'와 '광식이동태광태'였습니다. VS. 투사부는 워낙 1편을 잼있게 봤기에 잔뜩 기대를 했습니다. 더구나 650만명이 봐서 역대 한국영화 흥행순위 7등이랍니다.. 그래서 먼저 투사부를 봤습니다.. 나원.. 이런 황당한 영화가 있나? 아니.. 이래도 됩니까?.. 세상에 보다가 잤습니다.. 정말.. 무슨 정준호 혼자 원맨쇼를 하고 어설픈 패러디에 어설픈 설정의 반복.. 1편의 연장선에 있는 유머들... 정말 CJ의 배급력이 아니었다면.. 아주 참패했을.. 2006. 4. 11.
바이러스성 폐렴 오늘 모처럼만에 병원에 갔습니다. 처제가 집근처 병원에서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어 늘 가는 곳이긴 하지만 그래도 병원에 갈때는 늘 아플때가니.. 그다지 기분이 좋진 않죠.. 지난 3월 중순쯤 감기가 왔습니다. 약한 발열이 나고 기침과 몸살이 함께 왔었죠.. 그런데 마침 첫번째 황사가 오던날.. 교회 주일학교 봉사로 아이들과 함께 놀이공원에 다녀온 후 이상하게도 계속 조금씩 조금씩 악화되더니.. 급기야 천식환자 같이 갑자기 마른 기침이 몰려오면서 명치 끝 가슴이 아프더군요.. 기침 소리도 장난 아닙니다. 아랫배에서 울려나오는 우렁찬 음성.. 결국 진단결과.. '바이러스성 폐렴' 소견이 나왔습니다. 항생제 처방을 받고 약 3일치를 받았습니다. 이 바이러스성 폐렴은 오는듯 마는듯 살짝 왔다 갈 수도 있다고 의사.. 2006. 3.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