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지털가젯

(108)
[렌즈] 55mm vs. 50mm 최근에 아주 저렴한 렌즈들이 재산 목록으로 추가되고 있습니다. ^^ 고가의 렌즈는 사실 취미가 아닙니다. 물론 좋긴한데.. 그 능력을 소화시켜줄 실력도 없고 또 그만한 바디도 없습니다. 그덕분에 좀 오래된 렌즈여서 이제는 사용하는 사람들이 거의 없는 M42 마운트를 가진 렌즈들과 친해지고 있는 중입니다.. ^^ M42 마운트를 지원하는 카메라는 물론 최근 나온 제품도 렌즈 특성 상 고도의 기술이 집약될 수 없는 수동식으로 만들어져야하기 때문에 저렴합니다. 30만원이 넘지 않으니 최근의 300만원이 넘는 최신식 카메라에 비한다면 무척 저렴하다고 봐야겠죠.. ^^ 이번에 장만한 바디는 저보다 불과 8년 정도 동생뻘이니 나이가 서른이 넘은 녀석입니다.. ^^ 덕분에 가격은 불과 몇만원밖에 안하죠.. ^^ 이 ..
[S/W] 인터넷 익스플로러 7 베타 프리뷰 며칠전 서핑 중에 우연히 익스플로러 7.0 베타 프리뷰에 대한 기사를 보게 되었습니다. 짠이아빤 이런거 그냥 보고만 지나가질 못하는 성격입니다. 새로운 녀석은 한번 만나보던지 써봐야 직성이 풀리는 안좋은(?) 성격이기에 당장 다운로드를 받았습니다. 아뿔싸..윈도 정품 인증을 하다니 그 녀석 인스톨을 하는데 가관이더군요. 운영체제의 정품 인증을 해야 가능합니다.. ^^ 실제 릴리즈 될때는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단지 베타 버전은 해당 운영체제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정품 윈도가 아니면 안되는 듯 했습니다. 다행히 회사에 있는 운영체제는 모두 정품이므로 간단히 인스톨 했습니다. 실제로 이렇게 테스트해보는 이유는 성격 탓도 있으나 익스플로러 환경의 변화는 웹의 발전과 분리해서 생각할 ..
[카메라] 믿음직한 바디 Minolta XE 사진을 취미로 시작한지 올해로 3년이 지났습니다. 그 동안 뭘 했나 잠깐 돌아보니 좀 허탈하기도 합니다. 작은 상자에 차곡차곡 쌓여있는 슬라이드 박스 수십개와 필름 스캔 후 계속 모아오고 있는 CD 40여장이 전부더군요.. ^^ 처음 친구 아버님의 유품이었던 Nikon FM + 28mm 렌즈로 사진을 시작했었는데 어느 순간 내 손에는 F3hp가 그 다음 Bessa R2가 그리고 이내 디지털의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펜탁스 Ds에 올인. 한동안 그렇게 디지털에 빠져 있다가 결국 디지털의 가벼움을 또 한번 이기지 못하고 다시 필름을 잡게 되었죠. 사실 펜탁스 이후 필름 카메라는 콘탁스 ST, 야시카 FX-D 등 CY마운트에 푹 빠져 있었습니다. 중간에 콘탁스 T3의 독특한 똑딱이 맛에 빠져 로모와 7sI..
코스트코 필름스캔 체험기 블로그를 쓰며 얼굴 모르는 네티즌들과 온라인을 통해 정신적 교감을 나누는 디지털 시대의 중심에서 카메라, 사진만큼은 아날로그를 버릴 수가 없었습니다. 한동안 디지털 카메라에 빠져들기도 했지만 필름이 만들어내는 그 알 수 없는 흡입력에 빠져들지 않을 수 없었던거죠. 결국 디카는 서브, 필카는 메인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디지털 시대에 필름카메라를 사용하는 것은 멍청한 짓인지도 모릅니다. 손톱보다 조금 큰 메모리에 디지털의 코드로 저장되는 사진의 간결함을 마다하고 빛의 작용에 의해 화학적 반응으로 색과 밝음 그리고 어둠을 기록하는 필름.. 더구나 현상이라는 과정을 거쳐야 제대로 볼 수 있고 거기에 인화를 해야 비로서 한 장의 사진이 되는 아날로그 사진질.. ^^ 하지만 이런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하는 아날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