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니고여행/일본

(43)
[일본_2004] 출국(3) 5월 17일(월) AM 06:30 알람 소리에 간신히 눈을 떴습니다. 오랜만의 여행이라 그런지 잠도 설치고 이거 컨디션이 영 말이 아닌데도 어영부영 주섬주섬 옷을 입고 집을 나선 시간이 7시 20분. 아풀싸!(하여간 여행기간 내내 아풀싸의 연속이었음.) 월요일 출근 시간과 맞아 떨어져 길에 한 가득 들어찬 차들을 보고는 이내 짠이엄마와 나는 할말을 잊었습니다. 비행기는 9시 50분발. 이제 모든 것은 운명에 맡기는 수 밖에는 없었습니다. 길을 요리조리 달리고 달려 인천공항 톨게이트에 도착한 시간이 8시 50분이 조금 넘은 시간. 인천공항에 장기주차하기 여기까지 읽어보셔서 아시겠지만 저희는 아이가 있어서 차를 가지고 인천공항으로 갔습니다. 돌아올 때도 당연히 차를 이용할 생각이었죠. 물론 홀가분한 청춘들이..
[일본_2004] 여행준비(2) 작년 5월. 결혼 10주년을 맞아 온 가족이 이탈리아 여행을 가기로 했었던 약속의 그날이 다가왔습니다. 그런데 그만! 가장인 제가 도저히 바쁜 일정으로 인해 휴가가 불가능해지자 온 가족은 실의에 빠졌습니다. ‘대한민국 일은 자기가 다하냐?’ ‘아빠! 미워!’ 아! 이때 대한민국 가장들의 비애를 뼈저리게 느끼며 내년에는 꼭 간다고 약속에 약속을 했습니다.(사실 약속할 때만 해도 당장의 위기 국면을 전환시키자는 생각이 더 컸지 정말 가겠다는 생각은 아마 50%가 조금 못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어느덧 1년이라는 세월이 유수처럼 흘러 코 앞에 다가온 2004년의 4월 어느 날.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 왠 지 이탈리아는 너무 멀고(사실 저렴한 곳을 찾아 헤맨 결과) 가볍게 다녀올만한 곳을 찾았습니다. 아무..
[일본_2004] 프롤로그(1) 테터 재오픈 기념으로 예전 블로그에 있던 내용들을 일부 옮기고 있습니다.. 그 중 애착이 가는 몇가지중 하나가 여행기입니다.. 이번에 올라가는 여행기는 지난 2004년 5월.. 결혼 11주년 기념으로 다녀온 일본 여행기입니다. 음.. 텍스트는 가급적 그대로 살릴 예정이고.. 사진은 다시 손을 한번 볼 예정입니다.. ^^ 다시 쓰는 여행기 어떨지 모르겠네요.. ^^ 아.. 여행가고 싶다...ㅋㅋ 일주일간 일본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여행기간 내내 날이 좋지 않아 비옷도 입고 우산도 쓰고 다니면서 많이 걷고 고생도 좀 했습니다.. ^^ 디카보다는 필카를 선호하는 저에겐 아주 죽음의 날씨였다고 봐야겠죠. 이제 내일쯤 슬라이드와 필름을 현상소에 제출하면 모레쯤이면 스캔까지 완료가 가능 할때죠. 위 사진은 디카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