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니고여행/뉴질랜드

(110)
여행책에도 안나오는 오션비치(Ocean Beach) _ 헤브록 노스(Havelock North) 뉴질랜드 도착 후 밤에 잠을 못자다보니 아침에 좀 늦었습니다. 당연한 것이 짠이와 짠이엄마에게는 오전 8시가 저에게는 새벽 5시이기 때문이죠. 비몽사몽하고 있는데 두 사람은 교회 다녀온다고 나가더군요. 하늘을 보니 아주 쾌청 그 자체였습니다. 구름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햇볕이 쨍한 그런 날이었습니다. 오늘은 오션비치라는 곳을 가려고 합니다. 특별히 피크닉 준비할만한 것도 없고 해서 헤이스팅스 시내의 서브웨이에서 샌드위치를 몇 개 샀습니다. 그리고 무조건 지도를 보고 출발. 짠이는 겨울에 한 번 와봤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이렇게 날이 좋으니 녀석도 신이 나는 모양입니다. 헤이스팅스(Hastings)를 빠져나와 헤브록 노스을 지나니 곳곳에 키 작은 앙증맞은 포도넝쿨과 함께 와이너리들이 이어집니다. 경치는 ..
뉴질랜드 국립수족관 _ 네이피어(Napier) 머린 퍼레이드에는 명소가 옹기종기 모여 있습니다. 박물관을 보고 나와 비교적 머린 퍼레이드의 끝에 위치한 '뉴질랜드 국립수족관'에 들렸습니다. 밖에서 보기에는 그리 커 보이지 않는데 막상 안에 들어가니 아기자기한 것이 있을 것은 다 있더군요. 2001년 12월에 신축을 하면서 무척 커진 모양입니다. 요금은 어른 1명당 14.60달러, 어린이는 7.80달러를 받더군요. 패밀리 요금(성인 2명, 어린이 3명)과 학생, 노인 요금은 별도로 있으니 상황에 맞춰 지불하면 됩니다. 일단 아주 친절한 직원에게 요금을 지불하면 안내 책자를 아이에게 건네줍니다. 이후 관람은 2층부터 시작됩니다. 그냥 평범한 물고기들이지만 뉴질랜드 연안과 산하에서 주로 자생하는 물고기들을 중심으로 하고 있다고 하더군요. 작은 수족관에는 ..
호크스 베이(Hawk's Bay) 박물관 _ 네이피어(Napier) 뉴질랜드 네이피어의 미니골프장이 있는 머린 퍼레이드 주변에는 볼만한 사이트들이 꽤 있습니다. 미니골프를 거쳐 해안을 따라 올라오다 전쟁기념관을 지나 박물관을 찾는데 바로 눈앞에 있더군요. 호크스 베이 박물관은 갤러리와 박물관 그리고 극장(공연장)이 함께 있는 그야말로 콤플렉스였습니다. 박물관 전면에 원통형으로 만들어진 기둥에 이 콤플렉스에 대한 테마들이 쓰여 있어 찾기도 무척 쉽더군요. 입구에 들어서면 왼편에는 극장이 오른편에는 기념품 삽이 있습니다. 그 기념품 삽 바로 옆에 라운드 테이블로 직원들이 있습니다. 휴일인데도 개관을 하더군요. 어른은 NZ 7.5달러(약 5천원)입니다. 어린이는 무료더군요. 일단 볼 수 있는 것은 두 가지 정도가 있습니다. 하나는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는 전시회가 있고 또 하나..
파니아(Pania) 동상 _ 네이피어(Napier) 네이피어 해변을 따라가다 전쟁기념관으로 올라가니 작은 공원이 있더군요. 각종 꽃이 만발하고 가운데는 아주 기가막힌 상태의 잔디들이 쫙 펼쳐져 있습니다. 분수를 중심으로 좌우로 길게 늘어서 있고 바다를 보고 왼편에는 전쟁기념관이 오른편에는 야외음악당이 있습니다. 왼편에는 한 무리의 럭비 선수들이 럭비 연습을 하고 있고 오른편에는 아이들과 산책나온 가족들이 잔디밭에서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더군요. 그 분수 바로 옆에 동상이 하나 있었습니다. 얼핏 보기에 코펜하겐에 있는 인어공주 동상 같기도 한데 말이죠. 이 동상의 주인공은 바로 마오리 전설 속에 나오는 파니아라고 합니다. 아주 슬픈 전설인데 바다에 살던 파니아가 육지에 사는 카리토키라는 남자와 사랑에 빠져 결혼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바다 사람들이 그..
네이피어(Napier), 미니골프를 즐기다! 비행기에서 잠을 제대로 자지 못했는데도 불구하고 밤에 잠이 오질 않더군요. 결국 Villa Maria의 괜찮은 쇼비뇽 블랑을 한 병 다 먹고 나서야 잠을 잤습니다. 그런데 또 아침에는 눈이 금방 떠지더군요. 역시 현지 적응이 필요한 모양입니다. 일단 오늘은 가까운 해안도시 네이피어에 가보기로 했습니다. 짠이가 저를 그렇게 기다리던 미니골프장이 있는 곳이기도 하죠. ^^ 네이피어는 도시 한쪽이 바다와 맞닿아 있습니다. 그리고 그 해안 전체가 공원 비슷하게 개발되어 있었습니다. 1931년에 뉴질랜드에는 엄청나게 큰 대지진이 있었습니다. 당시 네이피어와 짠이가 머물고 있는 헤이스팅스(Hastings)의 건물 대부분이 깔끔하게 해체되었다고 하더군요. 그 위에 지금의 낭만적인 아르데코 풍의 건축물이 들어섰다고 합..
추석, 가장 멀리 날아간 사나이 약 12시간의 비행 끝에 뉴질랜드의 오클랜드에 도착했습니다. 물론 거기서도 또 1시간은 국내선을 타고 이동해야하는 거리 밤을 거의 꼬박 세웠습니다. 불행히도 옆 줄에 간난아이가 있어서, 밤 세도록 울더군요...ㅜ.ㅜ 같이 속으로 울었습니다.. 제발 잠 좀 자자고...ㅜ.ㅜ 비몽사몽 중에 오클랜드에 내려 가방 찾고... 입국수속을 했습니다. 뉴질랜드는 음식과 식물 그리고 농수축산물에 대한 검역이 전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나라입니다. 근데, 짐 칸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나원... 제 옷가방에 고추장 폭탄이 하나 떨어졌더군요. 물론 다른 가방들에도 마찬가지고요... 제발 짐 좀 잘 싸시지..ㅜ.ㅜ 물론 저도 짠이 주려고 고추장, 된장, 쌈장 그리고 무말랭이를 가져왔기에 세관에 검역신고를 했고... 별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