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insky 2016

지난 토요일 짠이와 짠이모와 함께 인사동에 들렸습니다.
토요일인데 사람들 정말 많더군요. 발디딜틈이 없었습니다. 지난 11월 중국 북경에 갔을 때 당시 중국의 인사동이라는 '유리창'이란 곳을 방문했었는데, 이 정도는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그 사람 많다는 중국보다도 엄청난 인파.. 확실히 인구밀도로 볼때 서울은 정말 짜증나는 동네일지도 모르겠네요..ㅜ.ㅜ

날도 풀렸다고는 하는데 좀 쌀쌀하고.. 여기저기 기웃거리다 보니 배가 고파지네요.. 모두들 아시겠지만 인사동에 이렇게 사람들이 많이 오다보니 식당들도 장난 아니게 많습니다. 여기가 문화와 전통의 거리인지? 아니면 식당가인지 구분이 가지 않을 정도죠.. 그나마 다행은 그 식당들이 다 뒷골목에 있다는 것 정도인 것 같네요.. ^^ 예전에 약간 유명하다는 식당에 갔다가 실망 잔뜩한 경험이 있어 조심스럽게 식당을 찾았습니다. 그러던 중 인사동의 새로운 명물로 등장한 '쌈지' 빌딩 지하에 있는 '고궁'이라는 식당을 찾아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짠이와 짠이모 모두 비빔밥을 좋아하기에 ^^

고궁 홈페이지, 가히 규모가 기업이군요


더보기..

신고

'먹고/마시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효자동] 토속촌 - 걸쭉 삼계탕  (2) 2006.03.25
[성북동] 칼만두집  (1) 2006.03.04
[마포] 金松  (4) 2006.03.01
[신촌] 벽제갈비 갈비탕  (0) 2006.02.20
[성북동] 누룽지 백숙 & 메밀전  (14) 2006.02.16
[고궁] 서울에서 먹는 전주비빔밥  (3) 2006.02.13
  • leliel 2006.02.13 21:29 신고

    전주 촌놈입니다 ^^;
    고궁.. 음식을 정갈하게 잘 만드나 싶었는데, 서울에까지 진출했었군요 >.<
    다 좋은데 '약간'비싸서 자주는 못갔지요. T^T

    1. 주인장 2006.02.13 21:38 신고

      ㅋㅋ 전주는 짠이모의 고향입니다.. ^^
      아.. 저희도 자주 가진 못합니다.. ^^ 비빔밥이 8천원 하더군요.. 어린이 비빔밥은 5천원.. ^^

  • 골뱅이 2006.02.14 21:22 신고

    맛은 좋은데 점심 한끼로는 양도 작고 넘 비싸요...ㅡ.ㅜ
    해서 전 지하에 있는 스텐실작업실이나
    기타 악세사리 코너등 주로 눈으로만 구경하다 나온다죠^^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