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insky 2016

약 5년전 아버님 별세 후 함께하시 시작한 조이 (말티즈)

이 녀석은 남자인데 조용한 성격.. 

그래서 모든 강아지는 다들 이렇게 조용하고,

예쁜 성격이라는 착각을 했었다. 


올 여름 우연하게 분양받은 마야(단모 치와와)

이 녀석 처음부터 아주 활발하더니.. 

여자인데도 남자처럼 무척 다혈질이다.. 

조이와는 완전히 다른 느낌.. 


그래서 요즘 조이가 피곤하다..

마야가 하도 쫒아다니니.. 이리 피하고 저리 피하고.. 

그러다가 으르렁 거려보기도 하고. 

하여간 이 두 녀석이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지 무척 궁금... 


(5살 조이)


(1살 마야)


신고

'사진 세상 > JO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집 강아지 두 마리  (0) 2016.10.16
2013. 2  (0) 2013.09.07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