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insky 2016

매년 동절기가 시작되면 지인들과 함께 태국으로 골프를 갑니다. 

태국도 골프장마다 천지차이. 컨디션도 다 다르고 시설과 규모도 차이가 큰 편입니다.

그중에서 태국 골프장을 처음으로 가본 곳이 바로 부라파 골프 클럽. 

이곳 나름 역사도 오래된 곳이라서 샤워 시설과 락커는 참 오래된 곳이지만 

코스가 편하고 무엇보다 이곳은 클럽하우스 레스토랑 음식이 정말 맛있습니다. 

많은 태국 골프장 클럽하우스에서 점심을 먹어봤지만 가격 대비로 봤을 때 

부라파 골프 클럽이 가장 탁월한 곳이 아닐까 싶습니다. 

지난해 두 번째로 찾아간 부라파 골프 클럽. 

예전에 왔을 때 첫번째 그늘집에서 만났던 강아지가 여전히 그대로 있어서 무척 반갑더군요. ^^ 

다행스럽게도 레스토랑의 그 맛난 음식도 여전했습니다. 
















신고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