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insky 2016

제주에서 첫 라운드는 CJ 나인브릿지. 

명문에서 첫 라운드를 하고나니 두 번째도 은근히 기대가 된다. 

제주는 대부분 양잔디가 많아 처음에는 적응이 쉽지 않지만, 

바람과 수시로 변하는 날씨에도 적응해야한다. 

두번째로 찾아간 곳은 바로 블랙스톤 골프클럽. 

회원제 18홀과 퍼블릭 9홀로 구성된 총 27홀 규모의 골프장이다. 

클럽하우스도 두 곳을 운영하고 있다. 퍼블릭과 회원제가 각각 다른 클럽하우스가 있어

처음 백을 내릴 때 친절히 안내한다. 참고로 퍼블릭쪽 클럽하우스는 조금 작다고 한다. 

하지만, 불편함은 전혀 없었다. 

토요일 첫 티업을 했기에 퍼블릭 코스와 회원제 한 코스를 돌고 오후에 9홀을 추가해 

회원제 9홀을 마저 돌았다. 블랙스톤 CC 모든 홀을 다 돌아본 것. 

인상적인 것은 잔디의 쿠션이 참 좋았다. 단, 내장객이 많은지 페어웨이에 디봇이 장난 아니다. 

또 하나 유난히 벙커가 많아 정확한 매니지먼트가 요구되는 골프장이다.  


 
 
 
 
 
 
 
 
 
 
 
 
 
 
 

신고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