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insky 2016

아이패드를 사용하면서 겪은 이상 증상 하나. 화면 키보드를 사용하면 자꾸 손발이 오르라든다. 잘 사용하는 사람도 많은데 이상하게 아이패드 화면 키보드와는 친해지지 못했다. 그래서 블루투스 키보드를 장만하기로 한 것. 하지만, 아이패드 전용 키보드를 고르는 일도 만만치 않다. 아이패드 자체의 휴대성과 키보드의 완성도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사용하면서 가장 만족했던 블루투스 키보드는 애플에서 나온 것이었는데, 이 녀석은 휴대성이 좋지 않다. 아이패드 전용이라고 나온 제품 중 처음으로 산 것이 로지텍에서 나온 아이패드 전용 블루투스 키보드. 지금은 국내에서도 판매하지만 아이패드2가 막 출시되었을 때는 미국에서만 구할 수 있어서 해외구입을 감행. (가격 99불, 3일 만에 도착하는 특급 배송이 제품 가격 정도)

처음에는 잘 사용했다. 휴대성이 좋고, 사용하지 않을 때는 아이패드를 키보드에 덮으면 키보드와 합체되어 이동할 때도 편하다. 그런데 로지텍에서 나온 아이패드용 블루투스 키보드를 사용해보니 몇 가지 단점이 느껴지기 시작했다. 


[로지텍 아이패드용 블루투스 키보드의 단점]
1. 제품 외형이 조금 조잡하다.
2. 키보드 방식이 충격에 약해 잘 떨어진다.
3. 키보드 테두리가 아이패드 수납을 위해 살짝 올라와 있어 타이핑 불편



이런저런 약점 때문에 고민하던 중 또 다른 제품이 하나 눈에 들어왔다. 미국 쇼핑몰인 ZAGG에서 내놓은 아이패드2 블루투스 무선 키보드 + 휴대용 케이스. 보는 순간 그냥 반했는데 이유는 메인 컴퓨터인 맥북의 키보드와 똑같았기 때문. 맥북에서 키보드 부분만 들어낸 것처럼 생겼다. 가격도 로지텍과 동일. 구매방법 또한 동일. 하지만 제품은 거의 한 달 이상 기다렸는데 이유는 출시 전 프리오더를 했기 때문. 그러나 기다린 보람이랄까? UPS로 배송된 ZAGG 아이패드 블루투스 키보드. 처음 만나는 순간부터 대박이라는 생각이 번쩍!

근 한 달만에 미국에서 날아온 ZAGG 키보드

수납 케이스 안에 제품이 들어 있음

구성품은 아주 단촐함

맥북 키보드와 생긴 것도 터치감도 무척 비슷

기막히게 얇게 뽑아낸 설계

전원부는 오른쪽 상단에 위치

후면은 미끄럼을 방지하기 위해 다른 재질 사용

키보드의 충전부 / 스마트폰 충전잭으로 가능

케이스 위아래로 슬라이드로 밀어 넣을 수 있도록 설계

케이스에 넣은 상태에서 접어 올리면 세워진다

사용하지 않을 때는 이렇게 접는다

수납 케이스에 넣어도 각종 버튼과 단자 부분은 외부로 노출

외출하지 않을 경우 이렇게 케이스 없이 책상에 놓고 사용

키보드 자체의 완성도가 높다. 특히 키감이 맥북과 흡사해 대만족. 금속으로 된 케이스는 내구성도 좋다. 아주 깔끔한 외형만큼 사용성도 좋다. 그런데 문제는 케이스. 키보드와 아이패드를 각각의 면에 슬라이드 방식으로 밀어 넣고 다이어리처럼 접어들고 다니는 스타일인데, 접었을 때 영 어색하다. 완전히 딸각하고 물리는지 않고 대충 물린다. 이유는 키보드와 아이패드 액정이 심하게 접촉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인 듯싶은데 키보드의 완성도에 비해 살짝 떨어지는 듯 조금 아쉽다. 그러나 지금까지 사용해본 아이패드 무선 키보드 중 최고가 아닐까 싶어 그런 아쉬움을 만족감으로 덮어 버린다.

[제품 판매처 소개 페이지]
http://www.zagg.com/accessories/zaggfolio-ipad-2-keyboard-case

[제품 소개 영상]



신고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